주 메뉴 열기

구례 천은사 금동불감(求禮 泉隱寺 金銅佛龕)은 전라남도 구례군 광의면, 천은사에 있는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금동불감이다. 2008년 3월 12일 대한민국보물 제1546호로 지정되었다.[1]

구례 천은사 금동불감
(求禮 泉隱寺 金銅佛龕)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1546호
(2008년 3월 12일 지정)
면적1점(불감1불상2)
시대고려시대
소유천은사
위치
구례 천은사 (대한민국)
구례 천은사
주소전라남도 구례군 광의면 노고단로 209,
천은사 (방광리)
좌표북위 35° 16′ 23″ 동경 127° 28′ 35″ / 북위 35.27306° 동경 127.47639°  / 35.27306; 127.47639좌표: 북위 35° 16′ 23″ 동경 127° 28′ 35″ / 북위 35.27306° 동경 127.47639°  / 35.27306; 127.47639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금동불감의 높이는 43.3cm, 폭은 34.7cm이고, 아미타여래좌상의 높이는 13.4cm, 무릎폭은 7.4cm이다. 약사여래좌상의 높이는 13.7cm, 무릎폭은 7.6cm이다.[1]

전각형 불감으로 내부에는 두 구의 불상을 모시고 후벽과 좌우 벽에는 후불탱화의 역할을 하는 비로자나불·약사여래·아미타여래 삼불회도를 타출기법으로 표현하였고, 문 좌우에는 기운이 넘치는 근육질의 인왕상을 나타내었다. 이와같이 이 불감은 비로자나를 본존으로 하는 삼불을 봉안한 법당을 완벽하게 재현하고 있고, 각 벽면마다 고부조로 새겨진 후불도의 세부 표현 역시 매우 정교하고 화려하다. 특히 불감의 뒷면 좌측상부에는 선각으로 불감 조성에 참여한 제작자, 시주자 등이 새겨져 있어 주목된다.[1]

이 불감은 삼신불과 삼세불의 도상이 융합되어 도상적으로 매우 의미 있을 뿐만 아니라 여말 선초의 조각, 회화, 금속공예, 건축양식, 문양 등을 알려주는 매우 귀중한 작품으로 평가된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08-19호,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및 지정번호변경》, 문화재청장, 2008-03-12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