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마을 전경

구룡산 자락 구룡마을(九龍里)은 서울특별시 강남구 개포동의 자연마을로 마지막 남은 서울 강남의 판자촌이다. 잇달아 화재가 나는등 노후화되어 서울시에서는 재개발을 추진중이다. 무허가 주택이나 소송끝에 전입신고가 허용되고 있다. 구룡마을은 1980년대 말부터 도심의 개발에 밀려 오갈데 없는 사람들이 하나 둘 모여서 형성된 무허가 판자촌으로, 현재 1,242가구에 약 2,530여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항상 화재 등 재해에 노출되어 있고, 오, 폐수, 쓰레기 등 생활환경이 아주 열악한 곳이다.

서울시는 2014년 그 동안 논란이 많았던 민영개발에 대해서는 개발이익 사유화에 따른 특혜논란, 사업부진시 현지 거주민들의 주거대책 미비로 사회적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다고 보고, 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공정한 공공관리자의 역할을 수행 할 수 있는 서울시 SH공사 주도의 공영개발로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현지 거주민들이 재정착 할 수 있도록 1,250세대는 영구․공공임대아파트로 공급하여 주거대책을 마련해 주고, 개발이익은 공공에 재투자, 주위환경에 어울리는 친환경적 개발, 외부 투기세력을 차단한다는 정비원칙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구룡산 구룡마을의 개발범위는 252,777m2로, 총 2,793세대(임대 1,250세대, 분양 1,543세대)의 주택과 학교, 문화, 노인복지시설, 공공청사, 도로, 공원, 녹지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1]

개요편집

  • 위치 : 구룡산 자락 강남구 개포2동 567번지 일대
  • 면적 : 322,046m2(자연녹지지역 - 도시자연공원 86,044m2 포함)
  • 주거 및 토지현황(‘10.12월 기준)
    • 주거 : 무허가건축물 약 403동, 1,242가구(인구 약 2,530명 거주)
    • 토지 : 361필지, 소유자 508명(사유지 94,6%)
  • 거주 현황 - ‘10.12월 기준
    • 세대수 : 1,242가구(기초생활수급자 151가구)
    • 비주거시설 : 71
    • 거주지중 가장 오래된 집 준공연월일 : 1925.10.14

역사편집

구 구룡마을편집

구룡마을은 1925년 10월 14일에 준공되었다. 1975년강남구가 독립되고 1980년대 중반 구룡마을이 형성되고 1988년경 오갈데 없는 도시빈민층 주민이 하나 둘 모여들어 생긴 판자촌이다. 2004년에 구룡마을에서 보이는 것은 타워팰리스 단지다.

2008년 8월 민간사업자는 토지주 및 거주민 동의받아 도시개발구역 지정 제안했고 2011년 3월 강남구는 제안자에게 보완 지시하였고 5월 강남구는 도시개발구역 지정 제안서 반려 통보했다. 2012년 6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도시개발구역 지정(안) 가결했고 8월 개포 구룡마을 도시개발구역 지정고시했다. 2013년 1월 구룡마을 정책협의체 본회의 출범했다. (서울시, 강남구, SH공사, 전문가, 주민대표, 토지주대표) 2014년 6월~7월 강남구청은 SH공사의 개발계획(안) 수립제안 요청 2차례 반려고 8월 도시개발구역 해제 및 고시, 토지주 공동으로 강남구에 도시개발구역 지정 제안했고 10월 강남구는 토지주 공동제안서 반려하고 12월 서울시는 사업 재추진을 발표했다. 2015년에 철거가 시작되었고 2월에 주민자치회관이 철거되었다. 2016년 11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수정가결했고 2017년 1월 개포 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 사업시행자 지정공시다. 이후에 계획이 있으며 2018년에 철거되면 서울의 마지막 판자촌인 구룡마을을 볼 수 없게 된다.

신 구룡마을편집

신 구룡마을은 2018년에 강남 마지막 판자촌이 철거되고 재개발이 될 예정이며 시공사는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맡는다. 2019년에 분양하고 같은 해 10월에 착공하여 주상복합, 공동주택, 공공복합시설, 근린생활시설, 유보지, 종교시설, 주차장, 교육시설, 광장, 의료, 연구 등이 들어설 예정이며 2022년에 2600가구의 모든 아파트가 완공되며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사건 및 사고편집

2014년 화재편집

 
2014년 11월 9일 화재 소방 활동

2014년 11월 9일에 대형 화재가 발생하였다. 강남구에 따르면 불은 7-B지구에서 처음 발생해 8지구 전역까지 확산됐고 오후 3시 34분께 진화됐다. 이날 화재로 인해 70대 남성 한 명이 숨졌고 구룡마을 5만8080m2 중 900m2와 무허가주택 16동 63세대가 불에 타 총 136명의 이재민이 났다.[2]

2017년 화재편집

2017년 3월 29일 오전 8시 52분에도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남구 구룡마을 제7B지구 소망교회에서 원인불명인 불이 났다. 화재 발생 1시간 40분만에 큰 불길이 잡혔고 30여가구의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70대 남성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다.[3]

갤러리편집

같이 보기편집

  • 구룡산
  • 구룡터널
  • 구룡산 구룡마을등산로
  • 구룡산 구룡터널등산로
  • 구룡산나들길
  • 구룡산둘레길

각주편집

  1. “SH공사,「구룡마을 개발계획(안)」강남구에 제안”. 2015년 10월 18일에 확인함. 
  2. '강남 판자촌' 구룡마을 또 화재 "다른 데 불 났으면 난리 났을 것". 오마이뉴스. 2014년 11월 9일. 2015년 10월 18일에 확인함. 
  3. 변해정 (2017년 3월 29일). “[종합]강남 구룡마을 불 2시간만에 진화…70대 연기흡입”. 뉴시스. 2017년 4월 21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