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구 산업은행 대전지점(舊 産業銀行 大田支店)는 대전광역시 동구에 있는 일제강점기에 세워진 조선식산은행의 대전지점으로 1937년 건립되었다. 광복 이후에는 1997년까지 한국산업은행의 대전지점으로 사용되었다.[1] 대한민국의 등록문화재 제19호다.[2]

구 산업은행 대전지점
(舊 産業銀行 大田支店)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등록문화재
종목등록문화재 제19호
(2002년 5월 31일 지정)
면적1,291.76 m2 (연면적)
수량1동
시대일제강점기 (1937년)
소유(주)다비치안경체인
관리(주)다비치안경체인
주소대전광역시 동구 중앙로 19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일제강점기 관청의 분위기와 비슷한 르네상스풍의 건물로,[2] 화강석으로 기단을 쌓고, 2층 상단에 화려한 테라코타로 수평 띠를 둘렀으며, 그 밑으로 팔각형 기둥을 설치하여 정면성을 강조하였다. 만주와 독일에서 수입한 화강석과 테라코타 등을 사용하여 간결하면서도 장중한 분위기를 연출하였다.[1]

한국산업은행의 소유였으나, 서구 둔산동으로 은행지점을 옮기며 2012년 공매에 내놓았고, 이를 통해 소유권이 이전되었다.[3][4]

각주편집

  1. 문화재청 (n.d.). “구 산업은행 대전지점”. 《문화재청》. 2014년 1월 23일에 보존된 문서. 
  2. 문화재청장 (2002년 5월 31일). “관보제15114호” (PDF). 문화재청고시제2002-24호(문화재등록). 92-96 (中 92, 94)쪽.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정세영 (2012년 7월 19일). “대전시, 민간과 ‘‘‘‘옛 산업은행 보존’’’’ 업무협약”. 《대전CBS》. 2016년 11월 22일에 보존된 문서. 
  4. 조명휘 (2013년 3월 25일). “옛 산은 대전지점 증축…안경사박물관 본격화”. 《뉴시스》 (대전). 2016년 11월 22일에 보존된 문서.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