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위기관리센터

국가위기관리센터(國家危機管理센터)는 위기 관련 상황 관리·대응에 관한 업무를 담당하기 위하여 설립된 대한민국 국가안보실 소속기관이다. 국가안보실장 직속 기구이며, 센터장은 고위공무원 가급(1급 상당)의 일반직 또는 별정직공무원으로 보한다.[1][2][3] 단, 위기관리센터장은 고위공무원단에 속하는 외교부 소속 외무공무원 또는 통일부 소속 공무원이나 이에 상응하는 국방부 소속 현역 장교 또는 국가정보원 직원으로 대체하여 충원할 수 있다.

연혁 편집

  • 2003년 3월 22일: 국가안전보장회의사무처 위기관리센터[4][5]
  • 2008년 4월: 대통령실 위기관리상황실[6]
  • 2008년 5월: 대통령실 비상경제상황실[7]
  • 2008년 7월 22일: 대통령실 국가위기상황센터[8]
  • 2010년 6월 1일: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
  • 2010년 12월 31일: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실[9]
  • 2013년 3월 23일: 국가안보실 위기관리센터
  • 2017년 5월 11일: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1. 베일 속의 靑국가안보실, 어떤 일 하나 봤더니《뉴스1》2013년 4월 18일 장용석 기자
  2. 청와대 위기관리 시스템《시사저널》2006년 5월 30일 이숙이 기자
  3. 문희상 "국가안전처 신설 반대…국가위기관리센터서 재난 다뤄야"《아시아경제》2014년 5월 14일 나주석 기자
  4. 대통령비서실 위기관리비서관이 위기관리센터장을 겸임하였다.
  5. 이명박·박근혜의 ‘노무현 지우기’ 위기관리 매뉴얼까지 지웠다《한겨레》2014년 4월 29일 송호진 기자
  6. "컨트롤 타워 기능 없인 국가위기관리 제대로 못해"《오마이뉴스》2011년 3월 8일 김도균 기자
  7. ‘노무현 지우기’ 나선 MB, 청와대 지하 벙커 위기관리센터 해체《시사저널》2014년 6월 11일 김종대 디펜스21플러스 편집장
  8. 청와대 국가위기상황센터 설치…대통령 직보체제《연합뉴스》2008년 7월 22일 황정욱·이승관 기자
  9. 수석비서관급(차관급) 국가위기관리실장을 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