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전투 (1941년)

독소전쟁 초기 독일-소련 국경 전투

1941년 국경 전투(러시아어: Приграничные сражения 1941) 또는 러시아에서 단순히 국경 전투(러시아어: приграничное сражение)라고 하면 제2차 세계 대전바르바로사 작전 초기인 1941년 6월 22일에서 29일(전투 시기에 대해선 논란이 있음)까지 소련 국경지대인 서우크라이나,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남부, 벨라루스 지역에 있었던 독일군과 소련군 사이의 전투이다.

국경 전투의 모습

전개 편집

독일 국방군은 국경 공세에서 기습공격을 통한 압도적 우세로 주로 소총병 사단으로 구성된 소련군 국경병력을 돌파했다.[1] 독일 주력군은 비아위스토크 돌출부에 있는 서부 전선군에 집중되었다. 서부 전선군은 비아위스토크-민스크 전투로 포위되어 사실상 소멸하였으며, 제2전략군으로 재편성을 해야 했다.[2] 당시 독일 국경에 배치되었던 소련군 중 가장 강력했던 군집단인 남서부 전선군은 비록 실패로 끝나긴 했으나 브로디 전투 당시 전차 반격 공세를 통해 포위섬멸 당하는 것은 피할 수 있었다. 이후 남서부 전선군 일부는 우크라이나 작전군과 연계하여 방어전을 펼치다 키예프 전투에서 독일 중앙집단군에게 포위섬멸당했다.[3] 모든 전선에서 소련군은 전쟁 이전 계획했던 계획과 6월 22일 침공 당일에 발령된 최고사령부 명령서 3호를 따라 진행했다. 이 명령서엔 독일군의 공격을 방어하고 반격해 국경 지역을 완벽히 방어하라는 계획이었다.

전역 및 결과 편집

국경 전투의 주요 전투는 다음과 같다.

바르바로사 작전 개시 첫 주 사이 독일 국방군은 발트해 연안 국가 및 벨라루스 대부분을 장악했으며, 우크라이나 방면에서는 리우네-오스트로흐-크레메네츠-리비우 선 동쪽으로 진격했다. 1941년 6월 30일에는 루마니아가 참전하면서 루마니아-소련 국경 몰도바 지역에서도 전투가 시작되었다.

각주 편집

  1. Glantz 2012, 287쪽.
  2. Mark Sołonin (2007). 《22 czerwca 1941 czyli Jak zaczęła się Wielka Wojna ojczyźniana》 (폴란드어) 1판. Poznań, Poland: Dom Wydawniczy Rebis. 528–529쪽. ISBN 978-83-7510-130-0. 
  3. Гриф секретности снят: Потери Вооруженных Сил СССР в войнах, боевых действиях и военных конфликтах: Стат. исслед./ Г. Ф. Кривошеев, В. М. Андроников, П. Д. Буриков. — М.: Воениздат, 1993. с. 174. ISBN 5-203-01400-0

참고 문헌 편집

  • Вторая мировая война 1939—1945. Военно-исторический очерк, М., 1958
  • История Великой Отечественной войны Советского Союза 1941—1945, т. 2, М., 1963
  • История Второй мировой войны, т. 4, М., 1975.
  • Приграничные сражения 1941 // Великая Отечественная война, 1941—1945 : энциклопедия / под ред. М. М. Козлова. — М. : Советская энциклопедия, 1985. — С. 581—582. — 500 000 экз.
  • Glantz, David (2012). 《Operation Barbarossa: Hitler's invasion of Russia 1941》. The History Press. ISBN 978-0752460703.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