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국수호(鞠守鎬, 1948년 6월2일~ , 전북 완주)는 대한민국의 무용연구가·안무가 겸 대학교수이다. 본관은 담양.

서라벌예술대학교 무용과를 졸업하고 중앙대학교에 다시 입학하여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연극영화학을 졸업하였다. 그 뒤 동대학교 대학원에서 민속학을 전공 후 졸업하였다.[1]

전주 삼현승무의 대가 정형인에게서 16살 때부터 남무를 배운 그는[2] 1965년 박금슬, 송범을 은사로 하여 한국무용을 사사 하고[3] 군 제대 직후인 1973년 국립무용단에 입단해 국내 남성 직업무용가 1호라는 기록을 세웠다.[4] 1985년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무용학과 교수를 역임하였으며 1987년 디딤무용단을 창단하여 이사장 겸 예술감독을 역임했다.[5] 1988년 한국평론가협회에서 최우수 예술가로 선발되었다. 중요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이수자이기도하다.[6] 1989년부터 1990년까지 서울예술단 예술감독, 1996년부터 1999년까지 국립무용단 단장 겸 예술감독을 역임했다. 88서울올림픽 개막식과 2002년 FIFA 월드컵 개막식 안무를 총괄하였다.[7]

목차

작품편집

  • 《농악》(1971)
  • 《무녀도》(1984)
  • 《대지의 춤》(1987)
  • 《봄의 제전》(1991)
  • 《명성황후》(1994)
  • 《티벳의 하늘》(1998)
  • 《한국환상》(2002)

수상편집

  • 1998 대통령 표창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