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국연(麴演, ? ~ 220년)은 중국 후한 ~ 삼국 시대의 무장 · 군벌이다. 서평군 일대를 거점으로 할거하다 소칙에게 토벌당해 죽었다.

사적편집

관중 군벌 한수184년 조정에 반기를 든 이래 30여년 간 중앙 정부와 반목했으나, 동관 전투에서 지고서 세력이 약해졌다. 건안 20년(215년), 국연은 인근 금성군에서 할거하는 장군 장석(蔣石) 등과 함께 한수를 죽여 그 머리를 조조에게 보냈다.[1]

이후 무위군의 안준(顔俊), 장액군의 화난(和鸞), 주천군의 황화(黃華) 등과 나란히 반기를 들었다가 서로 싸웠다. 조조가 죽자 그 틈을 노려 반란을 일으키고 호강교위(護羌校尉)를 자칭했으나 금성태수 소칙의 공격을 받고 항복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이웃 군의 장군들과 연계하여 난을 일으키고자 했고, 문제 조비가 황제로 즉위하여 옹주의 몇 군을 떼어 새로 양주를 설치하고 안정태수 추기를 자사로 파견하자, 장액군의 장진(張進)이 이에 반발해 장액태수 두통을 사로잡고 들고일어났으며 국연도 황화와 함께 태수를 쫓아내고 이에 호응했다. 그러자 무위의 세 종족도 반란을 일으켰다. 당시 양주의 관료인 무위태수 관구흥은 중앙에서 부름을 받았고, 장군 학소, 위평도 함부로 이들을 토벌하러 출진하지 못했다.[2][3]

그러나 소칙의 설득으로 인해 이들은 일단 국연 등의 반란을 먼저 토벌하고자 움직여 우선 무위를 공격하여 세 종족의 항복을 받아내고 장진을 쳤다. 국연은 군사 3천을 학소에게 보내 도와주는 척하면서 변을 일으키려 했으나, 소칙에게 꼬드김을 당해 살해당했다.[3] 이후 토벌군은 장진을 죽이고 황화의 항복을 받아내 일단 안정시켰으나,[3] 최종적으로는 결국 자사를 장기로 교체해야 했다.[2]

각주편집

  1. 진수 : 《삼국지》 권1 무제기
  2. 위와 같음, 권15 유사마양장온가전
  3. 위와 같음, 권16 임소두정창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