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와 칼

국화와 칼》(The Chrysanthemum and the Sword: Patterns of Japanese Culture)은 미국의 인류학자 루스 베네딕트(Ruth Benedict)가 저술하여 1946년에 출간한 일본에 관한 책이다. 국화'는 차 한 잔을 마시는 데도 도(道)를 운운하는 일본인의 섬세한 미학적 세계를 상징한다. 반면 `칼'은 잔인하게 상대를 살상하는 야만적인 형태를 뜻한다. `국화와 칼'이 내포하는 사람의 이중성은 속마음(혼네)과 바깥표정(다테마이)이 다르다는 것을 일본인들 스스로도 자기네 특성으로 인정하고 있다.[1]

저술 배경편집

태평양 전쟁이 한창이던 1944년 6월 당시 전세는 미국에게 유리하게 기울었으나 미국 정부는 일본인, 일본 문화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상태였다. 미국 국무부는 일본이 항복 후 어떻게 반응할 것인지를 예측하기 위해 일본인과 일본 문화에 대한 저서를 집필해 줄 것을 그녀에게 위촉하였다. 루스 베네딕트는 일본에 직접 간 적은 없으나, 미국에 거주 중이던 일본인 이민자와의 인터뷰, 미국 내의 일본학 연구자들과의 협조, 영화, 도서 등을 통해 일본과 일본인에 대해 평했다. 국화는 일본인의 예술성, 예의, 충, 효 등 아름다움을 의미하며 그와 대조되는 이미지의 은 일본인의 무(武)에 대한 숭상을 나타낸다

의도편집

생전에 한 번도 일본이라는 나라를 가본 적이 없는 저자는 미국에 있는 일본에 관해 잘 아는 미국인 등을 통하여 일본과 일본인에 대한 학술연구를 하였으며 동시에 일본의 역사와 문화, 사회풍습과 그들의 생활상 등을 면밀히 연구하면서 미국인의 시선에서 일본이라는 동양의 나라와 일본인들의 인품과 심리 등을 학술적으로 연구하여서 미국인들에게 일본과 일본인의 본심과 의의 등을 학술연구상으로 저술하게 되었다.

여기에서 저자는 미국인들의 생활상과 다르게 보이는 일본인들의 생활상을 통해서 겉으로는 친절하고 미소를 짓는 모습과는 달리 속으로는 칼이라는 무기를 통해서 침략을 일삼아왔던 일본인의 야심과 야욕 그리고 그들의 의도를 인류학적으로 연구하면서 태평양 전쟁을 통해 적대관계가 된 일본과 일본인의 실체를 책 내용을 통해서 소개하고 있다.

주요 내용편집

  • 계층 제도(hierarchy)
  • 대동아

각주편집

  1. “충청타임즈”. 《국화와 칼》. 2019년 9월 19일. 2019년 9월 2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