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군산 발산리 석등

군산 발산리 석등(群山 鉢山里 石燈)은 군산시 개정면, 발산초등학교에 있는 고려 시대 초기의 석등이다. 보물 제234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 석등은 원래 완주군 고산면 삼거리 봉림사지에서 일제강점기에 이곳 도곡농장 정원으로 옮겼던 것으로 현재 발산초등학교 후정에 있다.

군산 발산리 석등
(群山 鉢山里 石燈)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군산 발산리 석등.jpg
지정번호 보물 제234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소재지 전라북도 군산시
개정면 발산리 발산초등학교
제작시기 고려
소유자 국유
수량 1기
비고 유적건조물/종교신앙/불교/석등

석등의 지대석과 하대석이 하나의 돌로 조각되어 있는데, 지대석은 방형이다. 하대석에는 원형으로 복련이 복엽 8편으로 조각되어 있으며 연꽃잎은 가늘고 긴 편이다. 간주는 원통으로 전면에 용이 감싸고 있는 것을 조각한 특이한 예이다. 앙련대좌인 상대석은 8각으로 8변의 앙련이 조각되어 있는데 꽃술 부분과 꽃무늬가 정교하게 조각되어 있다. 화사석은 부등변 8각으로 넓은 면에는 장방형에서 네모를 죽인 듯한 화창(석등의 화사석에 나 있는 창)을 만들고 화창 주위에는 주선을 따라 선대를 각각 내었으며 좁은 비면에는 창을 들고 서있는 신장상을 양각하였다. 옥개석(탑신석 위에 놓은 지붕같이 생긴 돌)은 팔각으로 옥개받침 1단이 각마다 나왔고 추녀에 낙수홈이 음각되었다. 귀퉁이는 반윤으로 인하여 간결한 느낌을 준다. 옥개석 가운데에 8판의 복련을 조각하여 그 위 상륜을 받치게 했으나 보주는 현재 없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정명호 (1992년 12월 15일). 《석등》. 대원사. 90쪽. ISBN 89-369-0136-2.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