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리시탄

기리시탄(일본어: キリシタン 키리시탄[*])은 일본 에도 시대크리스천, 즉 기독교 신자를 가리키는 말로, 크리스탕(포르투갈어: Cristão)에서 유래했다. 이들은 16, 17세기에 포르투갈스페인예수회 선교사들의 선교 활동으로 기독교를 받아들였으며, 1873년 일본 메이지 정부종교의 자유를 허용하기 전까지 가혹한 탄압을 받았다.

현재도 일본 로마 가톨릭의 중심지인 나가사키 지역에 기독교 신자들이 집중되었는데, 그 이유는 다이묘들이 기독교 신자인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나중에 나가사키로마 가톨릭교회 주교 등의 성직자들이 배출될 정도로 일본 기독교의 중심이 되었다.

조선인 기리시탄편집

기리시탄 가운데 조선인 기리시탄도 있었는데, 이들은 임진왜란 때 일본으로 압송된 조선인 중에서 예수회 선교사의 선교 활동으로 로마 가톨릭교회 신자가 된 사람들이다. 이들에 대해 예수회 선교사들은 “조선 그리스도교인들은 우리가 전한 신덕(信德)을 받아들이고 있으며, 교리 교육도 잘 받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조선인 기리시탄 순교자편집

  • 복자(福者) 고스마 다케야(コスマ竹屋)
  • 복자 안토니오(Antonio)
  • 복자 가이오(Caio) : 복자 가이오는 나병 환자들을 돌보는 평신도 사목을 하였으며, 화형으로 순교했다.
  • 복자 권(權) 빈첸시오(Vincentio) : 권 빈첸시오는 예수회 수사였다.
  • 복자 가이오 지우에몬(カイオ次右衛門)
  • 복자 가스파르 바스(Caspar Vaz)

조선인 기리시탄 중에서 조명받는 인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