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셀베르투스 로타링기우스

기셀베르트(Giselbert) 또는 길베르트(Gilbert, 890년 - 939년)은 카롤링거 왕조 출신 로트링겐의 군주이다. 본래 로트링겐의 왕이었으나 독일의 왕 하인리히 1세와의 전쟁에서 패한 뒤 로렌 공작에 임명되었다. 부계와 모계 모두 카롤링거 왕조 출신으로 로타르 2세카를 2세가 각각 외증조부와 외할아버지였다.

샤를 3세가 유폐된 뒤 죽자, 로트링겐의 귀족들은 925년 그를 왕으로 추대하였다. 928년 독일의 왕 하인리히 1세와의 전쟁에서 패하였다. 로트링겐을 차지한 하인리히 1세는 불만을 무마시키기 위해 둘째 딸 게르베르가를 기셀베르트에게 시집보내고 기셀베르트를 로렌의 공작으로 임명했다. 936년 하인리히 1세의 사망 직후 탕크마르의 반란에 가담, 939년까지 독일의 영향력에서 독립하였다.

생애편집

기셀베르트는 로트링겐의 지역 귀족 출신으로, 부계와 모계 모두 카롤링거 왕조의 외손 출신이었으며 아버지 레니에 1세는 마스(Maasgau) 백작 기셀베르트와 황제 로타르 1세의 딸 이멘가르드의 아들이었고 어머니 에시나다(Hersinda) 또는 알베라다(Alberada)는 대머리왕 카를 2세의 딸이었다. 924년 그는 서프랑크 왕국에 충성을 맹세했으나 샤를 3세가 유폐된 뒤 죽자, 로트링겐의 귀족들은 925년 그를 왕으로 추대하였다.

본래 로트링겐의 왕이었으나 928년 독일의 왕 하인리히 1세와의 전쟁에서 패하였다. 로트링겐을 차지한 하인리히 1세는 불만을 무마시키기 위해 둘째 딸 게르베르가를 기셀베르트에게 시집보내고 기셀베르트를 로렌의 공작으로 삼았다. 또한 919년 설립한 마스트르히트(Maastricht)의 성 세르비우스 대 수도원도 그에게 주었다.

936년 하인리히 1세가 죽자 그는 탕크마르가 오토 1세에 대항하여 일으킨 반란에 가담했다. 동시에 그는 서프랑크의 왕 루이 4세에게 귀순하고, 충성을 맹세했다. 기셀베르트는 이후 939년 안 더나흐의 전투 에서 오토 1세의 군대에 의해 패배할 때까지 3 년간 실질적으로 독립하였다. 기셀베르트는 939년오토 1세를 상대로 안더나흐 전투에 출정했다가 패배, 도피하던 중 라인 강에 빠져 익사했다.

사후 그의 영지는 오토 1세가 자신의 형제인 바이에른의 하인리히 1세에게 주었고, 부인 게르베르가는 서프랑크루이 4세와 재혼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관련 항목편집

참고 자료편집

  • Ernst Ludwig Dümmler (1879), "Giselbert von Lothringen", Allgemeine Deutsche Biographie (ADB) (in German), 9, Leipzig: Duncker & Humblot, pp. 196–198
  • Eduard Hlawitschka (1964), "Giselbert", Neue Deutsche Biographie (NDB) (in German), 6, Berlin: Duncker & Humblot, pp. 414–415
전임
샤를 3세
로트링겐의 왕
925년 - 928년
후임
하인리히 1세
(왕국 멸망)
전임
레니에 1세
로트링겐 공작
915년 - 925년
후임
-
전임
(신설)
로렌 공작
928년 - 939년
후임
바이에른의 하인리히 1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