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 금산사 산신도

기장 금산사 산신도(機張 金山寺 山神圖)는 부산광역시 기장군 장안읍 오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산신도이다. 2015년 5월 20일 부산광역시의 문화재자료 제85호로 지정되었다.

금산사 산신도
(金山寺 山神圖)
대한민국 부산광역시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85호
(2015년 5월 20일 지정)
시대조선시대
소유금산사
위치
부산 금산사은(는) 대한민국 안에 위치해 있다
부산 금산사
부산 금산사
부산 금산사(대한민국)
주소부산광역시 기장군 장안읍 오리 547
좌표북위 35° 21′ 26″ 동경 129° 16′ 00″ / 북위 35.35722° 동경 129.26667°  / 35.35722; 129.2666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 편집

금산사 산신도는 깊은 산골짜기 넓은 반석(盤石) 위의 산신이 도인에 가까운 수염 난 할아버지의 모습으로 화면 중심에 호랑이를 거느리고 앉아 있는 조선 후기의 전형적인 산신도이다.

호랑이에게 편안하게 기대어 앉아 있는 산신은 몸집이 크게 그려졌으며 온통 백발의 눈썹과 긴 수염이 얼굴을 가렸고, 벗겨진 머리 뒤편에 두건이 아슬아슬하게 걸려 있다.

배경으로는 산수와 소나무, 구름, 공양물(供養物)을 든 작은 동자가 나타나며 낮은 괴석(塊石)과 지상의 공간을 2단으로 처리하였다. 소나무의 솔잎 사이로 상서로운 흰 구름이 일직선으로 흐르고 있고 공양물을 받쳐 든 두 명의 동자(童子)가 호랑이 뒤편으로 서 있다.

동자는 신격화된 산신의 권위를 묘사하기 위해 산신보다 훨씬 적게 묘사하였는데, 두 갈래로 묶은 종종머리 혹은 뒤로 빗어 넘긴 얼굴은 앳돼 보이며, 공양물은 두 명 모두 다자다손(多子多孫)과 번영의 상징으로 씨앗이 많은 석류와 유자를 받쳐 들고 있다.

이 작품은 산신의 인물 묘사와 자세, 익살스런 호랑이의 표현 및 동자상이 어우러진 안정된 화면 구성과 유연한 필치 등 화격(畵格)이 뛰어난 편이며, 진한 붉은색, 군청, 녹청을 사용하고 부분적으로 먹과 연백을 가미하여 주인공인 산신을 강조한 점이 특징이다.

금산사 산신도는 조성 기문(記文)을 통해 1856년이라는 정확한 제작년도를 알 수 있는 작품으로, 19세기 산신도 중 비교적 조성 시기가 빠르고, 화풍과 도상(圖上)도 우수한 작품에 속하여 19세기 불화 연구에 자료적 가치가 높은 문화재이다.

참고 자료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