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경기(金敬起, 1968년 4월 5일 ~ )는 전 KBO 리그 SK 와이번스내야수이자, 현 SPO TV의 야구 해설위원이다. 유독 인천에서 인기가 많아 '미스터 인천'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현역 시절 선수단 내에서 불리던 별명은 몸집이 크다는 이유로 '고릴라'였다.

김경기
Kim Kyeong-Ki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68년 4월 5일(1968-04-05) (51세)
출신지 인천광역시
신장 185 cm
체중 91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내야수
프로 입단 연도 1990년
드래프트 순위 1990년 1차 2순위(태평양 돌핀스)
첫 출장 KBO / 1990년 4월 8일
인천삼성
마지막 경기 KBO / 2001년 10월 3일
수원현대
획득 타이틀
경력

선수 경력

코치 경력

감독 경력

해설자 경력

  • SPOTV 야구 해설위원 (2017년 ~ 현재)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올림픽 1988년 서울

아마추어 시절편집

인천에서 태어났으며, 인천석천초등학교, 상인천중학교, 인천고등학교까지 인천에서만 학창 시절을 보냈다. 특히 인천고등학교 재학 시절이었던 1985년에는 전국 대회에서 타율 0.457, 46타수 21안타의 성적을 올려 이영민 타격상을 수상했다. 1986년 인천고등학교 졸업 후 고려대학교 법학과에 입학했고, 서울 올림픽 야구 종목의 국가대표 선수로 선발되기도 했다.

선수 시절편집

태평양 돌핀스 시절편집

1990년 연고 팀 태평양 돌핀스에 1차 2순위 지명을 받아 입단하여 1루수와 중심 타자(주로 4번 타자)로 활약하였다. 그의 등번호는 원래 37번이었으나, 1993년부터 그의 등번호는 00번을 달게 됨으로써 이 때부터 등번호 00번은 곧 그의 상징이 되었다. 또한, 그는 당시 홈 구장이던 숭의야구장에서 특히나 강한 모습과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 홈 팬들로부터 열화를 받아 '미스터 인천'이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 매년 0.270~0.290타율 사이에 20홈런을 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그는 당시 타선이 약했던 태평양 돌핀스의 중심 타선의 핵심이었다. 특히 1994년에는 윤덕규-김경기-김동기로 이어지는 클린업 트리오 주축 역할로 23홈런을 기록하여 활약한다.

현대 유니콘스 시절편집

1995년 태평양 돌핀스를 인수한 현대 유니콘스에서도 1996년 당시 타선이 약한 가운데에서 4번 타자로 20홈런을 기록하였고, 중심타자 1루수로 선수 생활을 활약하였다. 그러나 다음 해 1997년에 6개 홈런에 36타점, 2할대의 타율을 기록하며 부진하였다. 1998년에는 3루수와 1루수 포지션을 전전하면서 박재홍-스캇 쿨바-그로 이어지는 클린업 트리오 타선의 주축 역할을 하여 18개 홈런에 2할대 타율을 기록하면서 건재함을 보여 주었고, 1998년 한국시리즈에서 현대 유니콘스 창단 3년 만의 첫 우승이자 역대 인천 연고 팀 사상 첫 한국시리즈 우승의 기쁨을 맛보았다. 1999년에는 2할대 타율에 6개 홈런을 기록했으나 시즌 중 부상을 당해 전력에서 이탈하였다. 2000년에도 그는 꾸준히 2할대 타율을 기록하며 팀의 고참으로서 역할을 하였다. 그러나, 시즌 중 선수단 내 선수협 문제로 외야수 전준호와의 갈등이 있었고, 전준호는 이 문제로 시즌 초반에 결장을 하였다. 인천 팬들이 그를 돌려달라고 해서 SK 와이번스로 간 것으로 알고있지만 사실 그는 자신 스스로 소속 팀 현대 유니콘스에 트레이드 요청을 하여 그 해 7월 현금 2억 5,000만원에 트레이드되었고, 새로운 인천 연고 팀 SK 와이번스로 이적했다.

SK 와이번스 시절편집

2000년 시즌 중, SK 와이번스에 현금 트레이드로 입단하여 이적했을 때 홈 팬들로부터 열화와 갈채를 받았다. 하지만, 그는 그 이후 입지가 좁아져 갔고 2001년 시즌 종료 후, 현역 은퇴를 선언하면서 2002년 문학야구장에서 은퇴식을 했다.

야구선수 은퇴 후편집

2002년부터 2015년까지 SK 와이번스에서 타격코치, 주루코치, 수석코치 등 코치 활동을 하다가, 2016년SK 와이번스 2군 감독으로 승격되었다. 2017년부터 SPOTV의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동중이다

에피소드편집

그의 아버지는 인천 연고 팀 삼미 슈퍼스타즈, 청보 핀토스의 전 감독이자 '인천 야구의 대부'로 불리는 김진영이다. KBO 소속 심판으로 활동 중인 김풍기는 그의 사촌 형이다. 프로 데뷔 당시에는 배번으로 37번을 달았으나, 1993년부터 마음을 비운다는 뜻으로 등번호 '00'번을 달아 그 이후부터 00번을 고수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프로 스포츠 사상 00번을 등번호로 달았던 선수는 김경기가 처음이다. (0번은 많았으나, 0이 2번 들어간 00번은 그가 최초다.) 그는 항상 안타를 칠 때나 홈런을 칠 때 십자 성호를 긋는 세리머니를 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의 십자 성호 세레모니는 평소 그가 다니던 인천의 한 천주교 성당의 신부가 제안했다고 한다. 그를 비롯한 그의 가족들은 독실한 천주교 신자이며, 그의 부인이 매 경기가 열리는 날마다 새벽 기도를 하면서 그의 선전을 기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동생이 염경엽과 결혼하여 염경엽과는 매제사이다.

출신학교편집

선수 경력편집

등번호편집

  • 선수 시절
37 : 1990~1992
00 : 1993~2001
  • 코치 시절
73 : 2003~2004
00 : 2007~

통산 기록편집

연도 팀명 타율 경기 타수 득점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루타 타점 도루 도실 볼넷 사구 삼진 병살 실책
1990 태평양 0.285 120 414 50 118 29 1 10 179 68 7 5 50 6 37 17 7
1991 0.291 109 392 42 114 25 4 8 171 59 5 6 30 3 39 7 7
1992 0.254 126 465 57 118 21 2 21 206 65 1 3 39 2 62 12 7
1993 0.280 86 318 28 89 14 0 8 127 49 2 2 27 4 37 15 5
1994 0.277 124 433 68 120 19 3 23 214 70 3 2 56 7 68 9 7
1995 0.295 96 356 52 105 19 1 12 162 46 4 1 38 4 51 5 4
1996 현대 0.274 115 412 54 113 16 1 20 191 64 6 4 50 7 82 6 8
1997 0.254 91 311 36 79 21 0 6 118 51 6 4 42 7 55 15 10
1998 0.274 126 431 62 118 25 0 18 197 59 5 6 43 12 79 11 26
1999 0.277 92 264 37 73 11 1 6 104 37 1 4 35 5 60 8 6
2000 SK 0.282 49 142 19 40 5 0 4 57 21 2 2 29 4 24 4 5
2001 0.232 48 82 10 19 1 0 2 26 9 0 0 10 4 21 2 1
통산 12시즌 0.275 1182 4020 515 1106 206 13 138 1752 598 42 39 449 65 615 111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