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화 (1857년)

김경화(金景和, 1857년 ~ 1910년)는 대한제국 독립운동가 겸 의병장이다.

전라남도 광산에서 출생한 그는 1907년 전남 장성에서 기삼연 의병장이 거의함에 입진하여 의병으로 활동하다가 1908년 무등촌 및 어등산 전투에 참전하여 공적을 세웠으나 기삼연 의병대장이 피체되고 그 후 김태원 의병장이 또한 전사당하며 전해산 의병장이 대구감옥에서 우해 당함에 마음에 통분하고 있을때 적군으로부터 동화 권유를 받자 적군을 꾸짖은 그는 일사보국을 맹서하고 자결 순국하였다.

1990년 3월 1일을 기하여 대한민국 건국훈장 애족장 추서되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