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덕기(金悳基, 1890년 ~ 1950년?)는 일제 강점기의 고등계 경찰 출신 관료이다.

생애편집

강원도 양양 출생으로, 1911년 3월 관립 한성외국어학교 졸업, 16년 동안 평안북도 경찰부의 주임과 고등과장을 역임하면서 만주 독립군을 비롯한 수많은 독립 운동가들을 체포하고 고문했다. 경찰로 근무하면서 독립 운동을 탄압하여 광복 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에 의해 기소되었고, 최초의 사형 선고를 받은 바 있다.

김덕기가 체포, 송치한 사상범이 1천여 명에 이르며, 이 가운데는 광복군총영 총영장을 지낸 오동진의성단 단장을 역임한 편강렬, 참의부장창헌, '일목장군' 이진무, 정의부김형출 등 유명한 독립 운동가들이 포함되어 있다. 이 중 장창헌과 김형출은 체포하면서 곧바로 직접 사살해 버렸으며, 이진무는 사형 집행, 오동진은 옥사, 편강렬은 옥중 고문으로 병을 얻어 가출옥 중 사망했다.

1923년 의열단이 현직 경찰인 황옥과 함께 계획한 대형 테러 계획을 탐지하여 이를 저지함으로써 경찰 최고의 훈장인 경찰 공로기장을 받는 등 공을 인정 받았다. 1934년 4월에는 쇼와6~9년 사면 조군기장(漎軍記章)과 훈6등 서보장을 받았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관료로 중용되어 1942년 평안북도 참여관 및 산업부장, 1943년에는 농상부장에 임명, 1944년 9월 조선철도간선 긴급증강 부산지방연락부 간사를 냈다.

광복 후 소군정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친일 인사 탄압을 피해 월남해 있다가 1949년4월 16일 반민특위에 체포되었고, 공판을 통해 7월 1일 사형 선고를 받았다. 그러나 수감되어 있던 중 반민특위가 흐지부지되는 과정에서 이듬해 감형을 받아 풀려났다.

사후편집

참고자료편집

  • 반민족문제연구소 (1993년 3월 1일). 〈김덕기 : 반민자 최초로 사형언도 받은 친일경찰 (이수리)〉. 《친일파 99인 2》. 서울: 돌베개. ISBN 9788971990124.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
  • 고원섭 (편) (1949). 〈高等警察 金德基와 그 一行들〉. 《반민자죄상기》. 서울: 백엽문화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