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득구(金得九, 1955년 1월 8일 ~ 1982년 11월 18일)는 대한민국권투 선수이다.

김득구 (金得九) Boxing pictogram.svg
기본정보
출생지대한민국 강원도 고성군
사망일1982년 11월 18일(1982-11-18) (27세)
168cm
스포츠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체급라이트급
은퇴1982년
프로 통산전적
프로 데뷔1978년
승리17
KO승8
무승부1
패배2
무효0

사망편집

1982년 11월 13일 (한국 시간 1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WBA 라이트급 챔피언전에서 레이 맨시니와 권투 경기 도중 사망했다. 당시 경기 14라운드에서 맨시니에게 을 강타당한 김득구는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4일간의 뇌사상태 끝에 어머니의 동의를 얻어 산소 마스크를 떼어 내었다.

사망 여파편집

김득구의 사망 이후 김득구의 모친은 2개월 여 뒤 자살로 생을 마감했고, 경기의 심판이었던 리처드 그린도 7개월 여 뒤에 자살했다. 심지어는 상대 선수인 레이 맨시니 마저도 자살을 여러 번 시도했을 정도였다. 하지만 맨시니는 이 사건을 계기로 권투선수를 그만두고 영화배우가 되었다. 이 사건은 많은 충격을 낳았다. 김득구 선수가 쓰러지는 장면이 텔레비전으로 생생히 중계되면서 1960년대 이후로 대한민국 최고의 스포츠로 인정받던 권투가 위험한 스포츠라는 인식이 생기기 시작했다. 미국 의회에서 권투의 위험성에 대한 청문회가 열리기도 했다. 결국 권투계는 15 라운드 경기를 12 라운드로 줄였고, 매 라운드 사이의 휴식시간을 60초에서 90초로 늘리고, 스탠딩 다운제를 도입했다. 게다가 올림픽 권투종목 역시 1984년 하계올림픽부터 헤드기어를 의무화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