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국

김상국(金相國, 1963년 4월 5일 ~)은 전 KBO 리그 빙그레 이글스의 포수이다.

김상국
Kim Sang-Guk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63년 4월 5일(1963-04-05) (56세)
출신지 대한민국 대전광역시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포수
프로 입단 연도 1986년
드래프트 순위 1986년 1차 2순위(빙그레 이글스)
경력


천안북일고와 한양대학교를 졸업하고 1986년 빙그레 이글스의 원년멤버로 활동하였다. 포지션은 포수였다. 한편, 1988년 김영덕 감독이 빙그레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강병철 전 롯데 감독이 수석코치를 맡았으며 이 과정에서 1990년 소위 '종신감독 파동' 등[1] 빙그레 시절 북일고(김영덕 감독이 프로에 뛰어들기 전 북일고 감독 역임)와 비북일고 출신들 사이의 갈등이 있었고 강병철 코치는 그 해 시즌 후 롯데 감독으로 떠났다가 1994년 한화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북일고 출신들을 대부분 홀대,퇴출시킬 계획을 세웠으며 이 과정에서 강병철 감독과 불화를 겪어 1995년 말 현대 유니콘스로 트레이드되었으나 당시 주전포수였던 장광호의 그늘에 가려 이렇다할 활약을 하지 못한 채 1997년을 끝으로 선수생활을 마감한 뒤 모교인 천안북일고 야구부 감독을 역임하였는데 강병철 감독이 1994년 한화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김상국 이상군 전대영 등 대부분 북일고 출신 선수들은 강병철 감독 때문에 다른 팀으로 강제 이적당하거나 은퇴식 없이 옷을 벗는 등 선수생활의 끝이 좋지 않았지만 또다른 북일고 출신 한용덕은 워낙 팀에서 독보적인 존재라 계속 잔류했으며 소위 '종신감독 파동'[2]이 있었던 1990년 시즌에는 페넌트레이스 1위를 달렸다가 후반기에 페이스가 떨어져 준플레이오프 2패로 탈락했고 이 과정에서 김영덕 감독과 불화가 있었던[3] 김성갑 고원부 유승안 한희민 등 대부분의 비북일파 출신들이 뒷날 다른 팀으로 트레이드되거나 은퇴식 없이 옷을 벗는 등 끝이 좋지 않았다.


자녀로는 삼성 라이온즈김동엽 선수가 있다.[4]

출신학교편집

참조편집

  1. 권오중 (1990년 10월 18일). "독수리「영구 감독」설로 추락". 중앙일보. 2020년 1월 9일에 확인함. 
  2. 권오중 (1990년 10월 18일). "독수리「영구 감독」설로 추락". 중앙일보. 2020년 1월 9일에 확인함. 
  3. 김종건 (2012년 6월 28일). “[김종건의 아날로그 베이스볼] 김성갑 “작은 체격이 걸림돌? 52㎏때도 선동열 공 넘겼어””. 스포츠동아. 2020년 1월 9일에 확인함. 
  4. 메이저리거를 향해… 김동엽, 2009년 첫 美 진출 1호 《일간스포츠》, 2009년 3월 27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