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상봉대한민국의 철학자이다. 한때 해직교수로서 ‘거리의 철학자’라고 불리기도 했다. 한국 사회의 가장 심각한 난제 중 하나인 교육 문제에 천착하여 ‘학벌사회’와 ‘도덕교육의 파시즘’을 비판해온 작가로서, '학벌없는사회'를 만들기 위해 전 사회적인 반학벌 운동을 전개했다.[1][2][3]

1958년 부산에서 출생하였고, 연세대학교 철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후 괴팅엔 대학교·프라이부르크 대학교·마인츠 대학교에서 철학, 서양고전문헌학, 신학 등을 공부하고 이마누엘 칸트에 대한 연구로 1992년 마인츠 대학교에서 철학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리스도대학교 종교철학과 교수를 지냈고 학내 문제로 해직되었다. 이후 전남대학교 철학과 교수로 특별 채용되었다.[1] 저서 《기업은 누구의 것인가》를 통해 재벌 개혁 방안을 제시하였다.[4][5][6][7]

학력편집

경력편집

저서편집

각주편집

  1. 김재선. 전남대, 재야철학자 김상봉 교수 특채. 연합뉴스. 2005년 7월 15일.
  2. 손제민. (인터뷰) ‘철학자…’ 김상봉 교수 “삼성의 협박에 끌려다녀선 안돼”. 경향신문. 기사입력 2007년 11월 26일. 최종수정 2007년 11월 28일.
  3. 서성일. ‘거리의 철학자’였던 나, 지금은 물러나 ‘골방의 철학자’가 되었다. 경향신문. 2013년 1월 11일.
  4. 최종덕. '김정은 3대 세습'보다 더 괴이한 '이재용 3대 세습'!. 프레시안. 2012년 5월 18일.
  5. 카드 뉴스: 이건희 이후 삼성에 관한 7가지 시선들 – 한국의 경제학자들. 슬로우뉴스. 2014년 10월 6일.
  6. 김병철. 이병철, 정치 대신 언론사업 선택… "삼성 광고에 종속된 언론". 미디어오늘. 2014년 5월 22일.
  7. 방준호. 경제학자 7인의 삼성사용설명서. 한겨레신문. 201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