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원 (신라)

김순원(金順元, ?~?)은 효소왕 대부터 효성왕 대에 활동한 신라 중대의 중신이다.

생애편집

자세한 가계는 알려져있지 않고 친동생으로는 김개원(金愷元)이 있었다.

698년(효소왕 7년), 대아찬으로 시중에 올랐으나, 1년 후 699년(효소왕 8년), 이찬 경영(慶永)의 난에 연좌돼 파면당했다. 하지만 706년(성덕왕 5년)에 만들어진 황복사금동사리함기[1]에 소판 김순원의 이름이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적어도 이 당시엔 중앙정계에 복귀했던 것으로 보인다. 720년(성덕왕 19년), 딸 소덕왕후(炤德王后)를 왕의 후비로 들여보냈으며, 739년(효성왕 3년)에는 아들 김진종의 딸이자 손녀 혜명(惠明)을 자신의 외손자인 효성왕에게 시집보내는 등 왕의 외척으로 위세를 떨쳤다.

가계편집

선대편집

  • 조부 : 김구륜
  • 조모 : 보화공주 김씨
  • 외조부 : 보리
  • 외조모 : 만룡낭주 김씨
    • 어머니 : 보룡궁주 김씨
      • 남매 : 자의왕후 김씨
      • 남매 : 운명
      • 남매 : 야명

부인 및 후손편집

  • 부인 : 미상
    • 딸 : 소덕왕후 김씨 (점물왕후)
    • 아들 : 김진종
      • 손녀 : 혜명왕후 김씨
      • 손자 : 김효신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원문은 황수영 편, 『韓國金石遺文』, 1976, pp.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