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옹 동강문집 목판

김우옹 동강문집 목판(金宇顒 東岡文集 木板)은 경상남도 진주시 지수면 압사리에 있는 책판이다.

김우옹 동강문집 목판
(金宇顒 東岡文集 木板)
대한민국 경상남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162호
(1979년 12월 29일 지정)
수량322매
주소경상남도 진주시 지수면 압사리 1265-2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1979년 12월 29일 경상남도의 유형문화재 제162호 동강선생문집책판으로 지정되었다가, 2018년 12월 20일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되었다.[1]

개요편집

이 책판은 조선 명종과 선조 때의 문신인 동강 김우옹(1540∼1603) 선생이 선조 18년(1585)에 펴낸 역사책이다.

김우옹은 남명 조식의 문인으로, 명종 22년(1567)에 문과에 급제하여 홍문정자, 병조참판, 대사성을 거쳐 대사헌의 벼슬을 지냈다. 학문에 능하였으며, 『동강집』을 남겼다.

김우옹이 책을 만든 후 110여 년이 지나는 도안 판이 썩고 벌레가 먹어 다시 찍어내는 것이 불가능해지자 1924년 그의 후손인 김성림이 경상도 유학자들의 뜻을 모아 다시 간행하였고, 이것이 이 속강목책판이다.

중국 송나라 때의 대유학자인 주자(朱子)가 만든 강목(綱目)의 규모와 체제를 따르고 있으나, 시각이 약간 다르며, 정구와 허목은 이 책을 일러 난을 다스리고 사한 것을 막는 것에 있어 사람의 마음을 바르게 하는 좋은 책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