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일엽(金一燁[1], 1979년 11월 15일 ~ )은 KBO 리그롯데 자이언츠, 한화 이글스의 투수이다.

김일엽
Kim Il-Yeob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79년 11월 15일(1979-11-15) (39세)
출신지 대구광역시
신장 191 cm
체중 119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투수
프로 입단 연도 2007년
드래프트 순위 1998년 고졸우선지명(삼성 라이온즈)
2007년 신고선수 입단(롯데 자이언츠)
첫 출장 KBO / 2008년 3월 30일
대전한화구원 (승리투수)
마지막 경기 KBO / 2013년 4월 19일
잠실두산구원
계약금 2억 6,200 만 원
연봉 9,300 만 원 (2014년)
경력


목차

출신 학교편집

필라델피아 필리스 시절편집

경북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연고 팀 삼성 라이온즈의 고졸우선지명[2] 을 받았으나 단국대학교 (1998학번)에 진학했고 투수 이승학과 함께 2001년 3월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85만 달러에 입단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2001년 외에는 제대로 뛰지 못했고 어깨 회전근 부상으로 2003년 5월에 방출당했다.[3]

롯데 자이언츠 시절편집

귀국 이후 수술을 반복하여 재활하였고 방위산업체에서 산업기능요원으로 일하며 군 복무를 마쳤다. 복무하던 중에 KBO 리그 복귀 유예 기간 규정이 지나 대한민국에서 활동이 가능해졌고 방위산업체 근무를 마친 후 2007년 1월 4일롯데 자이언츠신고선수로 입단[4] 하였으며, 주로 중간계투로 등판했다. 1군에는 2008년부터 올라오기 시작하여 2008년에는 2승 1패 1세이브 5홀드, 평균자책 3.21을 기록했다. 그러나 2009년 시즌에 들어서는 선발 투수들의 잇단 부상으로 2009년 5월부터 한시적으로 선발 보직도 겸하였다. 그러나 성적은 매우 좋지 않아 2009년에는 승리 없이 5패, 평균자책 7.36을 기록하였으며, 특히 2009년 6월 21일에 있었던 KIA와의 경기에서는 선발로 출장했음에도 단 1이닝도 버티지 못하고 5실점하여 강판되었다.[5] 2012년에는 1군 1경기에 그쳤고 그마저도 대량 실점하여 평균자책 40.50을 기록한 후 방출되었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으면 땀을 비오듯 흘리는 경향이 있어 '대한민국 땀은 지가 다 흘린다' 라는 속설이 있다.

한화 이글스 시절편집

2012년 11월 한화 이글스에 입단 테스트를 받아 이적했으며, 개막전 엔트리에도 포함됐다. 하지만 4월에 1군 7경기에 등판한 게 전부가 되었고, 시즌 후 한화 이글스에서 방출당했다.

각주편집

  1. KBO (2009년 3월 10일). 《한국 프로야구 기록대백과》 제4판. 321쪽. 
  2. 해외파들, 어떤 절차로 한국 팀에 입단했나? - OSEN
  3. 김일엽 메이저 리그 꿈과 좌절 - 한국일보
  4. 롯데, 마이너 리그 출신 김일엽과 계약 - 뉴시스
  5. ‘데뷔 첫 그랜드 슬램’ 김현수 “만루포 처음이야!”, 《동아일보》 2009년 6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