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에스더 박(1876년 3월 16일 ~ 1910년)은 한국 최초의 여자 미국 유학생이자 여자 의사이다. 미국 볼티모어 여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1900년 의사가 되어 귀국했다.[1] 본명은 김점동(金點童)이며, ‘에스더’는 세례명이고, ‘박’은 결혼한 뒤에 따른 남편의 성이다.

목차

생애편집

1876년 서울에서 태어났으며, 개신교 선교사 헨리 아펜젤러의 집에서 잡일을 봐주던 아버지 김홍택의 영향으로 외국인 선교연이닿았고, 그것이 이화학당에 입학하여 신학문을 배울 수 있는 결정적 계기가 되었다.[1]

10세 때 이화학당에 입학하였고, 졸업할 무렵에는 보구여관에서 의사들의 통역을 할 수 있을 만큼 영어를 잘하게 되었다. 그때 통역을 하면서 의사를 돕고 환자를 간호하며 약을 지었다.

의사 로제타 홀 교수는 수술이 있을 때마다, 평양에서 선교 활동을 하던 남편과 떨어져 서울에서 지내던 그녀를 불러 보조자 역할을 하게 했다. 그녀는 보조자 역을 싫어했지만, 로제타 홀 교수가 언청이를 수술하여 고쳐주는 모습을 보고 크게 감동을 받아 의사가 되기로 마음먹게 된다. 이 무렵 그녀는 로제타 홀의 주선으로 결혼하게 되었는데, 그녀 나이 17세였다. 남편은 로제타 홀 교수의 남편이었던 홀 박사의 조수였던 박유산이다.

19세 때 남편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가서 1896년 20세 때 볼티모어 여자 의과대학 학생이 되었다. 미국 기독교 선교 여의사들이 도와주었기 때문에 유학이 가능했다. 유학 중 남편은 볼티모어의 식당에서 일하며 아내의 뒷바라지를 하였으나, 그녀의 졸업을 3주 앞두고 폐결핵으로 사망한다. 박 에스더는 1900년 졸업하고 귀국하여 보구여관에서 일했는데, 귀국 후 10개월 동안 진료한 환자가 3천 명이 넘었다. 1910년 4월 13일 폐결핵으로 인해 34세 때 세상을 떠났다.

기타편집

  • 쉬는 날에는 시골로 병자를 찾아다니면서 주로 가마를 타고 다녔지만, 산골에는 당나귀를 타고 환자를 찾아갔을 정도라고 한다.
  • 고종으로부터 은메달을 수여받았다.

참고 자료편집

  • 김은신 (1995년 11월 1일). 〈여의사/언청이 수술 보고 의사되기로 결심〉. 《이것이 한국 최초》. 삼문. 21~23쪽. ISBN 9788985407359. 

각주편집

  1. 김은신 (1995년 11월 1일). 《이것이 한국 최초》. 삼문. 21~23쪽쪽. ISBN 9788985407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