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더 박

(김점동에서 넘어옴)

에스더 박(Esther Kim Pak, 박에스더, 1876년 3월 16일 ~ 1910년)은 한국 최초의 여자 미국 유학생이자 여자 의사이다. 미국 볼티모어 여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1900년 의사가 되어 귀국했다.[1] 본명은 김점동(金點童)이며, ‘에스더’는 감리교회에서 받은 세례명이고, ‘박’은 결혼한 뒤에 따른 남편의 성이다.

EstherKimPakMD.jpg

학력편집

생애편집

1877년 서울에서 태어났으며, 개신교 감리교회 선교사 헨리 아펜젤러의 집에서 잡일을 봐주던 아버지 김홍택의 영향으로 외국인 선교연이 닿았고, 개신교 선교 초기에 기독교로 개종하여 감리교회 선교사인 프랭클린 올링거 목사에게서 세례를 받았다. 선교사인 스크랜튼 부인이 이화학당을 고종황제의 윤허를 받아 설립하고, 이화학당에 네번째 학생으로 입학하여 신학문을 배울웠다.[1]

11세 때 이화학당에 입학하였고, 졸업할 무렵에는 신앙생활을 잘하며, 학생들과 기도회를 이끌 정도로 열정을 보였다. 보구여관에서 의사들의 통역을 할 수 있을 만큼 영어를 잘하게 되었다. 그때 통역을 하면서 의사를 돕고 환자를 간호하며 약을 지었다.

의사 로제타 홀 교수는 수술이 있을 때마다, 평양에서 선교 활동을 하던 남편과 떨어져 서울에서 지내던 그녀를 불러 보조자 역할을 하게 했다. 그녀는 수술 보조자 역할을 두려워했지만, 로제타 홀 교수가 언청이를 수술하여 고쳐주는 모습을 보고 크게 감동을 받아 의사가 되기로 마음먹게 된다. 이 무렵 그녀는 로제타 홀의 주선으로 17세에 결혼하였다[3]. 홀 교수의 남편이었던 윌리엄 홀 박사의 조수였던 박유산이다.

19세 때 남편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가서 1896년 20세 때 볼티모어 여자 의과대학(Woman's Medical College of Baltimore)[4] 학생이 되었다. 미국 기독교 선교 여의사들이 도와주었기 때문에 유학이 가능했다. 유학 중 남편은 볼티모어의 식당에서 일하며 아내의 뒷바라지를 하였으나, 그녀의 졸업을 3주 앞두고 폐결핵[5]으로 사망한다.

1900년 박에스더는 대학을 졸업하고 귀국해서 여성병원인 보구녀관에서 일했다. 한국인 최초의 의사는 서재필이었으나, 실제로 의사로서 활동한 한국인 의사는 박에스더가 처음이다.[6] 귀국 후 10개월 동안 진료한 환자가 3천 명이 넘었다. 1910년 4월 13일 폐결핵으로 인해 34세 때 세상을 떠났다.

기타편집

  • 쉬는 날에는 시골로 병자를 찾아다니면서 주로 가마를 타고 다녔지만, 산골에는 당나귀를 타고 환자를 찾아갔을 정도라고 한다.
  • 고종으로부터 은메달을 수여받았다.

참고 자료편집

  • 김은신 (1995년 11월 1일). 〈여의사/언청이 수술 보고 의사되기로 결심〉. 《이것이 한국 최초》. 삼문. 21~23쪽. ISBN 9788985407359. 

각주편집

  1. 김은신 (1995년 11월 1일). 《이것이 한국 최초》. 삼문. 21~23쪽쪽. ISBN 9788985407359. 
  2. 현재의 존스홉킨스 대학교 의대와 합병을 위해 1910년 폐교되었음.
  3. 조선시대 말인 19세기 말과 20세기 초에는 15세~20세 사이에 흔히 결혼하였다.
  4. 현재의 존스홉킨스 대학교 의대와 합병을 위해 1910년 폐교되었음.
  5. 1950년대에 결핵 치료제를 개발하였고, 그 이전에는 시골에서 요양하는 정도가 치료의 전부인 사망률이 높은 질병이었다.
  6. https://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1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