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율수재

김천 율수재(金泉 聿修齋)는 경상북도 김천시 봉산면 인의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건축물이다. 2008년 9월 18일 경상북도의 문화재자료 제541호로 지정되었다.[1]

김천 율수재
(金泉 聿修齋)
대한민국 경상북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541호
(2008년 9월 18일 지정)
수량1동
시대조선시대
위치
김천 율수재 (대한민국)
김천 율수재
주소경상북도 김천시 봉산면 인의리 769
좌표북위 36° 9′ 6.9″ 동경 128° 3′ 31.2″ / 북위 36.151917° 동경 128.058667°  / 36.151917; 128.05866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율수재는 인의리 마을 뒤편의 야산 완경사지에 배산하여 남동향으로 바라보고 있으며, 성종 시대 성리학의 대가요 대문장가인 문장공(文莊公) 매계 조위(梅溪 曺偉, 1454~1503)가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유허지에 유업을 기리기 위하여 건립한 학문소로 16세기 이후 성리학적 자연관에 따라 많이 지어진 선비들의 학문 및 휴식처가 조망성이 뛰어난 곳에 자리 잡았듯이 율수재 또한 전망이 좋은 장소이다.

문화재 지정사유편집

율수재는 인의리 마을 뒤편의 야산 완경사지에 배산하여 남동향으로 바라보고 있으며, 성종 시대 성리학의 대가요 대문장가인 문장공(文莊公) 매계 조위(梅溪 曺偉, 1454~1503)가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낸 유허지에 유업을 기리기 위하여 건립한 학문소이다. 16세기 이후 성리학적 자연관에 따라 선비들의 학문 및 휴식처가 조망성이 뛰어난 곳에 자리 잡았듯이 율수재 또한 전망이 좋은 장소이다. 율수재는 정면 4칸 측면 2칸의 ㅡ자형 건물로 중앙 2칸에 4칸통 대청을 놓고 그 좌측에는 각 1칸씩의 마루와 온돌방을 앞뒤로 배열하고 우측에는 2칸통의 온돌방을 두었다. 종도리 장혀의 숭정 기원후 병인 사월 초파일(崇禎 紀元後 丙寅 四月 初八日)이라는 창건연대 상량문은 개축 이후의 중수 때 묵서한 것으로 정확한 건립연대는 알 수 없으나, 정면 처마 밑의 현판 글씨(梅溪舊居)는 우암 송시열의 친필이라 전한다.[1]

율수재에서 1980년부터 김천문화원 주최 매계 백일장이 매년 열리고 있으며 학문소 용도의 건물로 현재 건물의 전체적인 구조양식은 19세기 후반 중수 때 모습으로 구조 양식은 뛰어나지 않지만 비교적 중수 당시의 형식을 반듯하게 잘 간직하고 있어 이 지역의 역사 문화 환경의 한 요소로 보전하고자 문화재자료로 지정한다.[1]

각주편집

  1. 경상북도 고시 제2008-427호, 《문화재자료 지정 고시》, 경상북도지사, 경상북도보 제5261호, 10면, 2008-09-18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