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환성

김환성(金煥城, 1981년 2월 14일 ~ 2000년 6월 15일)은 대한민국가수이며, NRG의 이전 구성원이다.

Picto infobox music.png
김환성
金煥城
기본 정보
출생1981년 2월 14일(1981-02-14)
전라남도 광주광역시
사망2000년 6월 15일(2000-06-15) (19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가수
장르팝 발라드
활동 시기1996년 ~ 2000년
종교천주교[1]
관련 활동깨비깨비, NRG
웹사이트김환성 공식 사이트

이력편집

미국 시카고 유학을 준비하던 중 우연히 참가한 오디션에 붙고 연예계에 발을 들인 그는 1996년 혼성 그룹 깨비깨비의 멤버로 야심차게 데뷔했으나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데니 안, 손호영, 와 함께 4인조 혼성그룹을 준비되었다. 이후 천명훈의 추천을 통해 오디션을 보고 1997년 NRG의 멤버로 활동하게 되었으며, 데뷔 초기에는 팀 내에서 서브 보컬 포지션을 맡았으나, 3집 때 리더 이성진의 임시 탈퇴로 잠시 메인 보컬 포지션을 맡았다.

부드러운 미성과 랩 실력, 머리띠가 잘 어울리는 남자 아이돌 1위로 누나 팬들이 많았으며, 농담으로 홍콩에서 직수입해왔다는 말로 팬들과 소통하기도 했다.

조용하지만 의젓하고 어른스러운 성격으로 연예계에서도 소문이 매우 좋아 아이돌계에서도 소문난 마당발로 통했다고 한다. 종교는 천주교이다.

사망편집

2000년 6월 6일 감기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했고 3일 뒤 갑작스런 고열과 호흡곤란 증세로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도중에 6월 14일 오전 위독한 상태에 빠져 인공호흡기에 의존해 생명유지를 했으나 하루를 넘지 못하고 다음날 6월 15일 새벽 1시 경에 향년 20세의 꽃다운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시신은 17일 오전 벽제에서 화장되었다.[2] 이를 계기로 탈퇴했던 이성진천명훈NRG로 재합류하였다.

사후편집

사망 원인 관련 논란편집

공식적으로는 아직도 확인된 바가 없는 바이러스성 급성 호흡기 질환으로 사망했다는 것이 각종 언론을 통해 발표된 일관된 정보이다. 확인된 바 없는 바이러스성 질환이라는 이유 때문에 많은 논란이 있었다.

2000년 NRG중국에서 활동하던 당시 치과 진료를 받았었고 2000년 사망 이후 2001년 11월 중국에서 SARS가 창궐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조류독감까지 중국에서 창궐하면서 SARS조류독감이 아니었나 하는 추정과 의문이 제기됐다.

실제로 병의 원인, 과정, 증상, 결과 등 여러 면에서 SARS조류독감과 유사해서 소문은 파다했으나 사후 생물학적 증명을 할 수 있는 남아있는 채취표본(가검물)도 없고 시신을 화장 처리한 상태라 SARS 창궐 이후에 공식적으로 SARS로 확인 할 방법이 모두 사라진 상태다. 따라서 사망 원인을 SARS라고 보는 세간의 추정과 믿음만 있을 뿐 SARS로 확정할 수 없다.

학력편집

각주편집

  1. 세례명은 '안토니오'이다.
  2. 정교민 기자 (2000년 6월 15일). “[연예] NRG 김환성 19세에 요절”. 한국일보-일간스포츠. 2009년 1월 8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