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훈 중위 사건

김훈 중위 사건(金勳 中尉 事件)은 1998년 2월 24일 경비소대장 대한민국 육군 보병 중위 김훈(육사 52기)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 241 GP 3번 벙커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사건을 말한다.

2012년 8월 국민권익위원회는 군에 김 중위의 순직을 인정하라고 권고했고, 국방부는 2017년 8월 김 중위의 순직을 인정했다.[1]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