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차버린 스파이

2018년 영화

나를 차버린 스파이》(영어: The Spy Who Dumped Me)는 2018년 개봉한 미국의 코미디 영화이다. 수재나 포글 감독이 연출했고, 밀라 쿠니스, 케이트 매키넌, 샘 휴언이 출연한다.

Picto infobox cinema.png
나를 차버린 스파이
The Spy Who Dumped Me
나를 차버린 스파이.jpg
감독수재나 포글
제작론 하워드
브라이언 그레이저
각본수재나 포글
데이비드 아이저슨
출연밀라 쿠니스
케이트 매키넌
샘 휴언
촬영배리 피터슨
편집조너선 슈워츠
제작사
개봉일2018년 8월 3일 (2018-08-03) (미국)
2018년 8월 22일 (2018-08-22) (대한민국)
시간116분
국가미국의 기 미국
언어영어

줄거리편집

생일날, 남자친구 드류에게서 문자 한통으로 이별을 통보받은 오드리. 그녀는 잔뜩 분노하며 절친 모건과 함께 집에 있던 드류의 물건들을 모두 태워버린다. 그날이후, 오드리는 일하던 가게에 찾아온 손님에 의해 어느 봉고차앞까지 오게됐고 얼떨결에 차에 올라탔다. 그리고 오드리를 데려온 두 남자들은 뜻밖의 이야기를 늘어놓는다. 평범한 소시민인줄로만 알았던 드류는 사실 CIA 요원이었고 현재 실종상태라는 것이다. CIA는 오드리가 그의 애인이란걸 알고는 드류의 행방을 물었지만 급작스럽게 너무 많은걸 알게된 오드리는 횡설수설했고 남자들 역시 별다른 소득이 없자 순순히 그녀를 풀어준다.

집으로 돌아온 오드리는 곧바로 모건에게 드류가 스파이며 CIA 요원들이 드류를 찾고있다는 이야길 해주었지만 전화통화를 하느라 정신없었던 모건은 그녀의 말을 귀담아듣지 않았다. 바로 그때, 창문에서 요란한 소리가 나더니 드류가 나타났다. 하지만 빈정이 상해있던 오드리는 물건들을 모두 태우고 남은 박스만을 건네주었는데 난데업싱 드류의 이마에 빨간점이 생겼다. 그 순간, 오드리의 집에 엄청난 총격이 쏟아지기 시작했고 순식간에 그녀의 집은 아수라장이 되고 말았다. 총격을 피해 식탁밑에 몸을 숨기고 있는데 누군가 그에게 총을 겨누었다. 그는 바로 모건의 남자친구. 그 역시 킬러였던 것이다.

드류는 오드리에게 어떤 트로피를 하나 넘겨주며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있는 카페에서 '베른'이라는 자를 만나라는 말을 남기고는 총에 맞아 즉사해버렸고 혼자 남은 오드리는 재빨리 친구 모건과 도망쳐 나왔다. 차를 타고 도망가는 길, 어디를 가야할지 고민하던 두 사람은 드류의 부탁을 들어주자는 모건의 제안으로 오스트리아로 향했다. 이후 비엔나에 한 카페에서 식사를 하고있던 두사람은 평화로운 카페가 총질과 칼질이 난무하는 아수라장으로 변하는걸 보고는 자신들이 국제범죄에 연루되었단 사실을 깨닫고 급히 도망길에 오른다. 하지만 이미 오드리가 가진 트로피를 노리는 자들이 줄줄이 따라붙기 시작했다.

이후 오드리와 모건은 도망길에 우연히 만난 CIA 요원 세바스찬으로부터 여러가지 기술을 전수받으며 스파이로 거듭나기 시작한다.

출연진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