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나카자와 케이지(일본어: 中沢啓治, 1939년 3월 14일 ~2012년 12월 19일 )는 일본만화가군국주의에 대한 비판과 핵무기에 반대하는 만화를 그린 것으로 유명하며, 실제로도 원폭 피해자이다.

목차

생애편집

1939년 3월 14일, 히로시마현히로시마 시(지금의 히로시마 시 나카 구)) 에서 태어났으며, 《맨발의 겐》의 줄거리처럼 자신이 초등학교 1학년이었던 1945년원자 폭탄으로 거의 모든 가족을 잃고, 그의 어머니와 함께 살아 남게 된다. 그는 아버지가 화가였던 영향을 받아 간판업에 종사하면서 만화를 공부해 1961년, 도쿄로 올라와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이후 1968년, 《검은 비에 맞아서》를 시작으로 1973년 부터 〈주간 소년 점프〉에 《맨발의 겐》을 연재하였는데, 이 책이 여러 나라로 수출되었고, 영화, 오페라,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었다. 이후, 그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원폭이나 전쟁에 관련된 작품들을 계속 발표했다.[1] 일본의 제국주의와 그 만행을 강하게 비판한 작가로 유명하다. 2009년 말에. 그는 당뇨병과 비슷한 원폭휴유증으로 시력이 나빠져 활동을 접었다. 사망하기 전까지 사이타마현 도코로자와 시에 거주 하였다. 2012년 12월 19일 폐암으로 사망하였다. 향년 74세

주요 저서편집

수상 경력편집

각주편집

  1. 나카자와, 케이지 (2000). 《맨발의 겐》. 앞날개: 아름드리미디어. ISBN 89880404181.  필요 이상의 변수가 사용됨: |저자=|성= (도움말)
  2. “나카자와 케이지”. 《네이버 인물검색》. 2008년 2월 1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