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나폴레옹 1세의 대관식》(Le Sacre de Napoléon)은 다비드가 1805년부터 1807년까지 제작한 그림이다. 루브르 박물관 소장. 나폴레옹은 제정(帝政)의 영광을 기념하기 위하여 네 개의 초대작(超大作)을 명했는데, 다비드는 《생 드 마르스에서의 군기 수여식》과 이 《대관식》을 완성시켰다. 의식은 1804년 12월에 파리의 노트르담 사원에서 거행되었고, 로마에서 교황 비오 7세가 초청되었다. 황제는 월계관을 쓰고 앞으로 나와서 꿇어 앉은 황후 조제핀에게 바야흐로 왕관을 주고 있다. 가운데 깊숙이 들어간 높은 곳에는 황제의 모친이 그려져 있고, 한 단 낮게 장군과 고관들이 줄지어 있는데 좌우에 줄지은 수많은 인물도 정확한 초상으로서 그려져 있다.

나폴레옹 1세의 대관식
Jacques-Louis David - The Coronation of Napoleon (1805-1807).jpg
작가자크루이 다비드
연도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매체캔버스에 유화
사조신고전주의
크기979 x 621 cm
위치Room 702 (1889 - )
Sacre Hall (1837 - 1889)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