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남만한인청년총동맹(南滿韓人靑年總同盟)은 국민부 산하의 청년 조직이다. 줄여서 남만청총(南滿靑總) 또는 남한청총(南韓靑總)이라고도 한다. 1930년 3월 다른 단체들과 통합하여 동성조선인농민총동맹(東省朝鮮人農民總同盟)이 된다.

개요편집

 
p.4 에 1930년 3월 14일 동성조선인농민총동맹(東省朝鮮人農民總同盟)의 무송(撫松)·안도(安圖) 지방을 담당할 지부동맹조직위원으로 김성주(金成柱)가 선임되었다고 나온다 : 길림(吉林) 주재 일본 총영사(總領事)가 1930-06-25 일자로 외무대신에게 올린 보고서.

남만한인청년총동맹(南滿韓人靑年總同盟)은 국민부의 전신 정의부가 반석현에 근거지를 둔 공산주의 엠엘(ML)파 청년 조직 재중국한인청년동맹 및 재만농민동맹에 대항하려고 정의부 계통의 청년단체를 통합하여, 1929년 2월 조직하였다.[1]

총동맹의 간부 최봉(崔峰) ·고원(高元) 등 일파가 재중국한인청년동맹 간부 엠엘(ML)파와 비밀리에 연대하여 정의부의 파괴를 꾀하였으므로, 국민부로 바뀐 후에도 이들 반동 간부들을 감시하다가 1929년 10월 중순, 본 총동맹의 반동 간부 최봉(崔峰)·이태희(李泰熙)·지운산(地雲山)·이광선(李光先)·한의철(韓義哲)·이몽렬(李夢烈)의 6명을 체포하고, 국민부 간부 김문거(金文擧)·김보안(金輔安)은 부하 군인을 지휘하여 동월 16일 신빈현 북왕청(北旺淸) 부근 산골짜기에서 이들 전부를 총살하였다.[1] 이를 왕청문(旺淸門) 사건 또는 남만참변이라고도 한다.[2]


이 사건 당시 총동맹회원이었던 이종락 등은 좌파였음에도 국민부를 지지하였고, 이종락은 동년 11월 2일 열린 남만한인청년총동맹(南滿韓人靑年總同盟) 수습대회에서 중앙간부로 선출된다.[3] 북한에서 간행된 김일성 전기 중에는 그도 이 수습대회에 참여했다고 한 것이 있다.[4]


1930년 3월 14일 조선혁명당(朝鮮革命黨)은 산하의 남만한인청년총동맹(南滿韓人靑年總同盟), 남만농민동맹(南滿農民同盟), 남만여자교육회(南滿女子敎育會) 등 3개 단체를 통합시켜 동성조선인농민총동맹(東省朝鮮人農民總同盟)을 조직한다. 이 동맹의 무송(撫松)·안도(安圖) 지방을 담당할 지부동맹조직위원(支部同盟組織委員)으로 북한 김일성(金成柱)이 선출되었다.[5][6]


김성주는 왕청문 사건 당시에는 상관 이종락 등과 같이 오히려 국민부 편에 서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김일성 회고록에서는 이 사건을 두고 국민부를 비판하고 있다.[7]

김일성 회고록에는 그가 1929년 가을부터 1930년 5월까지 길림에서 감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하지만,[8] 감옥에 있었다는 3월 14일에 동성조선인농민총동맹의 간부로 선출되고 있으므로[5], 회고록의 주장은 거짓이다. 이 시기에 공산주의자들과 대립하던 민족 진영의 국민부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었다는 사실을 감추기 위한 술수로 보인다.

함께보기편집

각주편집

  1. 소화 6년 1월 19일 (길림 주재 석사(石射) 총영사 발신, 폐원(幣原) 외무대신 앞) 소화 5년 길림 지방 조선인 사정에 대한 건 / 불온단체(不穩團體) 1. 국민부(國民部) / 2. 본 국민부원의 남만한인청년총동맹 반동 간부 암살 독립운동사자료집 10 독립군전투사자료집 / 일본 외무성 보존 문서 (독립유공자사업기금운용위원회, 1976)
  2. 허동찬(許東粲, 1932~ ), 『김일성 평전(金日成 評傳) - 허구와 실상』, (북한연구소, 1987) pp.221~244
  3. 남만한인청년총동맹 수습대회 결의록 (南滿韓人靑年總同盟 收拾大會 決議錄) 길림총영사(吉林總領事)가 외무대신에 올린 1930년 1월 24일자 보고서
  4. 허동찬(許東粲, 1932~ ), 『김일성 평전(金日成 評傳) - 허구와 실상』, (북한연구소, 1987) pp.125~126
  5. 「東省朝鮮人農民總同盟組織에 관한 件」 : 1930-06-25 일자로 길림(吉林) 주재 일본 총영사(總領事)가 외무대신에게 올린 보고서
  6. 허동찬(許東粲, 1932~ ), 『김일성 평전(金日成 評傳) - 허구와 실상』, (북한연구소, 1987) pp.125~126, pp.261~265
  7. 세기와 더불어 1권 / 제3장 길림 시절 / 9. 왕청문의 교훈
  8. 세기와 더불어 1권 / 제3장 길림 시절 / 10. 철창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