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내산서원(內山書院)은 전라남도 영광군 불갑면에 있는 조선시대의 서원이다. 1977년 10월 20일 전라남도의 기념물 제28호로 지정되었다.

영광내산서원
(靈光內山書院)
대한민국 전라남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28호
(1977년 10월 20일 지정)
수량일원
시대조선시대
위치
내산서원 (대한민국)
내산서원
주소전라남도 영광군 불갑면 쌍운리 22-2번지
좌표북위 35° 12′ 46″ 동경 126° 30′ 42″ / 북위 35.21278° 동경 126.51167°  / 35.21278; 126.51167좌표: 북위 35° 12′ 46″ 동경 126° 30′ 42″ / 북위 35.21278° 동경 126.51167°  / 35.21278; 126.5116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조선 중기 문신인 강항(1567∼1618)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강항은 공조좌랑과 형조좌랑에 있던 중 정유재란이 일어나자 의병을 모아 활동하다가 왜적의 포로가 되어 일본으로 압송되었다. 일본에 있으면서 그 나라의 역사, 지리 등을 알아내어 고국으로 보내기도 하면서 일본에는 성리학을 전하였다. 선조 33년(1600) 귀국한 후 벼슬을 사양하고 독서와 후진양성에만 전념하였다.

이 서원은 인조 13년(1635)에 나라에서 ‘용계사’라는 이름을 내려주었고 숙종 28년(1702)에 고쳐 세웠다. 일제시대 때에도 고쳐 지었는데 그 뒤로도 여러 차례 보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앞쪽에 교육 공간을 마련하였고 뒤쪽에 제사 공간을 마련한 전학후묘의 배치이다. 교육 공간인 강당은 중앙에 마루를 두고 양 옆으로 온돌방을 배치하였다. 뒤에 있는 내삼문을 지나면 강항의 위패를 모신 작은 규모의 사당이 있다. 왼쪽 산기슭에는 강항의 묘소가 있다.

강감회요 목판편집

『강감회요』는 조선 중기의 문신이자 정유재란 때의 의병장인 수은 강항(姜沆,1567∼1618)이 중국의 역사서인『자치통감』과『통감강목』을 보완, 정리한 것이다. 숙종 28년(1702)에 새긴 것으로, 목판은 총 642매이다. 연대가 오래 되고 인쇄본은 국립중앙도서관에서 보관하고 있는 1권 뿐으로, 그 가치가 크다. 강감회요 목판은 현재 전남 영광군 소재 내산서원에서 소장하고 있다. 1999년 7월 5일 전라남도의 유형문화재 제213호로 지정되었다.

건거록(간양록) 등 문적편집

영광의 내산서원에 소장된 필사본 『건거록(巾車錄)[看羊錄]』, 『강감회요(綱鑑會要)』, 『운제록(雲堤錄)』 3종과 『문선주(文選註)』와 『잡지(雜誌)』 2종 등 5종 10책으로 조선 시대 영광출신의 성리학자 수은 강항(睡隱 姜沆, 1567-1618)의 저술이다. 이 필사본은 임진과 정유의 양난을 몸소 체험한 수은 강항의 생생한 기록이 담겨 있어 사료적 가치가 매우 높다. 그리고 『巾車錄[看羊錄]』의 일부를 제외하고 모두 수은 강항이 친히 짓고 쓴 필사본으로 가치를 지니고 있다. 그리고 이 필사본 가운데 『강감회요』, 『운제록』, 『건거록(간양록)』 3종은 편찬 이후 문인과 후손들에 의해 목판본으로 간행되어, 이들 사이에 문헌전승의 양상을 파악할 수 있는 학술사와 출판사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2008년 4월 11일 전라남도의 유형문화재 제288호로 지정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