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부안 내소사 영산회괘불탱

(내소사영산회괘불탱에서 넘어옴)

내소사영산회괘불탱(來蘇寺靈山會掛佛幀)은 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내소사에 있는 조선시대의 불화이다. 1997년 8월 8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1268호로 지정되었다.

내소사영산회괘불탱
(來蘇寺靈山會掛佛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 보물 제1268호
(1997년 8월 8일 지정)
수량 1폭
시대 조선시대
소유 내소사
위치
부안 내소사 (대한민국)
부안 내소사
주소 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내소사로 243, 내소사 (석포리)
좌표 북위 35° 51′ 18″ 동경 128° 29′ 13″ / 북위 35.85500° 동경 128.48694°  / 35.85500; 128.48694좌표: 북위 35° 51′ 18″ 동경 128° 29′ 13″ / 북위 35.85500° 동경 128.48694°  / 35.85500; 128.48694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석가가 영축산에서 설법하는 장면을 그린 영산회괘불탱으로, 괘불이란 절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행하기 위해 법당 앞 뜰에 걸어놓고 예배를 드리는 대형 불교그림이다.

이 괘불은 길이 10.50m, 폭 8.17m로 본존불인 석가불은 중앙에 화면 가득 그리고 석가불 좌우로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을 배치하였으며, 그 뒤로 다보여래와 아미타여래, 관음보살, 세지보살 등의 4보살이 서 있는 7존 형식구도를 이루고 있다. 각 존상들은 둥근 얼굴에 원만한 체구를 지니며 뺨과 눈자위, 턱밑, 손과 발은 옅은 분홍색으로 처리해 밝아 보인다. 주로 붉은색과 녹색을 사용하였고 연한색을 넣어 경쾌함을 느끼게 한다.

숙종 26년(1700)에 그려진 이 괘불은 콧속의 털까지 묘사하는 선의 정밀함, 화려한 옷의 무늬와 채색으로 더욱 돋보이는 작품으로 17세기말에서 18세기초의 전형적인 특징을 보여주며 각 인물마다 명칭이 있어 불화를 연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귀중한 작품이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