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고봉산성과 애기바위산성

노고봉산성과 애기바위산성(老姑峰山城과 애기바위山城)은 세종특별자치시 부강면 등곡리에 있는 산성이다. 2014년 9월 30일 세종특별자치시의 향토문화유산 제59호로 지정되었다.[1]

노고봉산성과 애기바위산성
(老姑峰山城과 애기바위山城)
대한민국 세종특별자치시향토문화유산
종목향토문화유산 제59호
(2014년 9월 30일 지정)
주소세종특별자치시 부강면 등곡리 산47, 산19

개요편집

노고봉산성(老姑峰山城)은 세종시 부강면 등곡리와 문곡리 경계의 노고봉(해발 306m)에 위치하고 있으며, 애기바위산성은 노고봉으로부터 남서쪽으로 약 370m 떨어진 정상부(해발 291m)에 있는데, 두 성 모두 산 정상부에 돌을 쌓아 만든 성이다.

노고봉산성이 자리하고 있는 노고봉 정상에서 남쪽으로 약 1.4km 떨어진 곳에 화봉산성(華峰山城, 세종특별자치시 향토문화유산 제58호)이 있으며, 약 2.4km 북서쪽에는 복두산성(幞頭山城, 세종특별자치시 향토문화유산 제57호)이 있다.

노고봉산성은 둘레 194m의 소규모 산성이지만 인근지역에 밀집되어 있는 산성 중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어 주변지역을 살피기 좋으며, 성에 이르는 길이 험해 적군이 공격하기 어려운 전략적 요충지에 자리하고 있다. 노고봉산성은 북쪽이 높고 남쪽이 낮은 지형에 동-서 방향의 능선을 따라 만들어져 동-서 방향 길이가 약 70m, 남-북 방향 길이가 약 42m이며, 성의 서쪽이 좁고 동쪽은 넓은 형태이다. 지형적으로 접근이 어려운 북쪽성벽은 가공된 돌을 수평눈금으로 맞추어서 쌓았으나 남쪽 성벽의 경우 큰 돌을 깬 후 깍지 않고 불규칙하게 쌓은 모습으로 본래 북쪽 성벽과 같은 형태로 쌓았으나 적군의 공격으로 무너지자 급하게 다시 만든 것으로 보인다. 애기바위산성은 동-서 방향의 능선에 남-북 방향으로 길게 형성된 자연암반을 이용해 만든 성으로 지세가 험해 방어하기 좋은 곳에 자리하고 있으며, 서쪽으로 약 1.45km 떨어진 곳에 성산성(城山城, 세종특별자치시 향토문화유산 제54호)을 내려 보고 있다. 애기바위산성의 성벽 둘레는 약 124m로 가공된 돌을 수평눈금으로 맞추어 만들었으며, 일부분은 성벽의 바깥쪽에 한 겹을 더 쌓은 곳도 있다. 적군을 방어하기 용이하도록 만든 평탄지(平坦)地)와 해자(垓字)를 성벽 아래에 만든 것이 관찰된다.

노고봉산성과 애기바위산성 두 곳 모두 삼국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토기의 부분들이 수습(收拾)되고 있어 성을 쌓고 사용하던 시기를 짐작하게 한다.

각주편집

  1. 세종특별자치시 고시 제2014-111호,《세종특별자치시 향토유적 지정 고시》, 세종특별자치시장, 세종특별자치시 시보 제93호, 44면, 2014-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