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들강변

노들강변〉(--江邊)은 1930년대 신불출이 작사하고, 문호월이 작곡한 신민요다. “노들강변 봄버들”로 시작되는 가사에 세상의 한을 물에 띄워 보내는 심정을 읊었다. 기본 장단은 9박의 세마치장단이며 맑고 경쾌해서 여전히 널리 불린다.

노랫말편집

1. 노들강변 봄버들 휘늘어진 가지에다가
무정세월(無情歲月) 한허리[1]를 칭칭 동여매어나 볼까
에헤요 봄버들도 못 믿으리로다
푸르른 저기 저 물만 흘러 흘러가노라
2. 노들강변 백사장 모래마다 밟은 자죽[2]
만고풍상(萬古風霜) 비바람에 몇 번이나 지여[3] 갔나
에헤요 백사장도 못 믿으리로다
푸르른 저기 저 물만 흘러 흘러가노라
3. 노들강변 푸른 물 네가 무슨 망령으로
재자가인(才子佳人) 아까운 몸 몇몇이나 데려갔나
에헤요 네가 진정 마음을 돌려서
이 세상 쌓인 한(恨)이나 두둥 싣고서 가거라

각주편집

  1. 한가운데
  2. 자국
  3. 지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