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린재나무

노린재나무진달래목 노린재나무과의 겨울에 잎이 지는 떨기나무이다. 한국·일본 원산으로 학명은 Symplocos chinensis for. pilosa이다.

Infobox plantae.png
노린재나무
Symplocos chinensis for. pilosa.JPG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국화군
목: 진달래목
과: 노린재나무과
속: 노린재나무속
종: 노린재나무
학명
Symplocos chinensis for. pilosa
(Nakai) Ohwi, 1953

이름의 유래편집

노린재나무의 가지나 단풍든 잎을 태우고 남은 노란색 재로 낸 잿물을 황회라 하는데, 지치와 같은 천연 염료로 옷감을 노랗게 물들일 때 황회를 매염제로 썼기 때문에 노린재나무라고 부르게 되었다.[1]

생태편집

키는 2~5m에 달하고, 나무껍질은 회색이거나 회갈색이며 세로로 얕게 갈라진다. 어린 가지에 잔털이 있다. 잎은 어긋나며 길이는 3~7 cm 정도로 타원 모양이다. 표면에 털이 없고 끝이 뾰족하며 가장자리에 둔한 톱니가 있다. 오뉴월에 피는 꽃은 어린 가지 끝에 원추꽃차례로 피는데, 크기는 8~10mm 정도이고, 흰색이며 수술이 도드라져 보이고 옆으로 퍼지며 향기가 난다. 9월에 여는 열매는 타원 모양이고 남색이다.

비슷한 나무편집

열매가 흰색으로 익는 흰노린재나무(Symplocos chinensis var. leucocarpa)와 온대 남부 이남에서 자라며 열매가 검은색으로 익는 검노린재나무(Symplocos paniculata)가 있다.

사진편집

각주편집

  1. 기의호 (2007년 12월 24일). “들꽃이야기 - 노린재나무”. 김포저널. 2013년 9월 1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5월 20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

  • 김용식·송근준·안영희·오구균·이경재·이유미, 《조경수목 핸드북》(광일문화사, 2000) ISBN 898524325X
  • 윤주복, 《나무 쉽게 찾기》(진선출판사, 2004) ISBN 9788972214144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