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럽 그러먼 MQ-4C 트리톤

노스럽 그러먼 MQ-4C 트리톤(Northrop Grumman MQ-4C Triton)은 노스럽 그러먼이 개발한 미국 해군의 최신예 무인 해상초계기이다. 미국 공군노스럽 그러먼 RQ-4 글로벌 호크 무인 정찰기를 해상초계기로 개조했다.

노스럽 그러먼 MQ-4C

역사편집

미국 해군은 노스럽 그러먼 MQ-4C 트리톤 무인 해상초계기 68대와 보잉 P-8A 포세이돈 유인 해상초계기 117대를 구매하여 기존의 오래된 록히드 P-3C 오라이온 유인 해상초계기를 퇴역시킬 계획이다.

  • RQ-4 글로벌 호크, 공군 무인 정찰기, 초도비행 1998년, 실전배치 1998년, 42대
  • MQ-4C 트리톤, 해군 무인 해상초계기, 초도비행 2013년, 실전배치 2018년, 68대 계획

2019년 6월 20일, 이란의 코다드-3 지대공 미사일이 미군 드론을 격추했다. 미국 국방부는 처음에 노스럽 그러먼 MQ-4C 트리톤 무인 해상초계기가 격추되었다고 말했지만, 미국 중부사령부노스럽 그러먼 RQ-4 글로벌 호크 무인 정찰기라고 말했다. 2019년 6월 이란의 미국 드론 격추 참조.

개발 경쟁편집

미국 해군의 광역 해상 초계기 사업(Broad Area Maritime Surveillance, BAMS)에는 3개 회사가 참여했다.

수출편집

호주편집

2014년 3월 13일, 토니 애벗 총리는 낡은 AP-3C 오라이온 18대를 교체하기 위해, 기존의 P-8 포세이돈 구매분 말고, 추가로 트리톤 7대와 P-8 포세이돈 8-12대를 구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공에서 무인 해상초계기가 장시간 체공을 하면서 해상을 순찰하고, 저공에서 P-8 포세이돈 유인 해상초계기가 잠수함도 어뢰로 공격하는 그런 개념이다.

대한민국 해군P-3C 오라이온 16대를 보유하고 있고, P-8 포세이돈 구매 계약을 이미 체결했기 때문에, 호주 해군과 비슷한 구매 계획을 할 가능성도 엿보인다.

인도편집

인도는 P-8 포세이돈 해상초계기를 수입했는데, 트리톤도 수입할 생각이다.

독일편집

독일 해군브레게 아틀란틱 해상초계기 5대를 퇴역시켰다. 유로호크로 대체할 계획이었는데, 2013년 사업이 취소되었다. 그래서 2015년 1월 독일 해군은 트리톤 수입을 고려중이다.

영국편집

2014년 7월 20일, 영국 해군은 최소한 트리톤 8대를 살 것이라는 소문이 있었다. 호커 시들리 님로드 MR2를 개량하는 BAE 시스템스 님로드 MRA4 개발 사업이 취소되었다. 이를 위해 트리톤을 수입할 것이라는 소문이었다.

대한민국편집

2020년 5월 13일, 미 해군은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 배치된 지 3개월이 된 MQ-4C 2대가 제7함대 (미국) 작전·훈련에 합류했다"며 "이로 인해 인도·태평양 지역 전역에서 해군의 정찰 영역이 확대되게 됐다"고 밝혔다. 한국군은 MQ-4C가 동해에서 북한군 잠수함 활동 등을 감시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1]

제원편집

일반 특성
  • 승무원: 무인. 지상 통제소에 4명
  • 길이: 47.6 ft (14.5 m)
  • 날개폭: 130.9 ft (39.9 m)
  • 높이: 15.4 ft (4.7 m)
  • 경하중량: 14,945 lb (6,779 kg)
  • 만재중량: 32,250 lb (14,628 kg)
  • 엔진: 1 × 롤스로이스 AE 3007 터보팬 엔진, 6,495–8,917 lbf (28.89–39.66 kN) 추력
성능
  • 최고속도: 357 mph (575 km/h; 310 kn)
  • 순항거리: 9,436 mi (8,200 nmi; 15,186 km)
  • 비행지속시간: 30시간
  • 최대고도: 56,000 ft (17,000 m)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바다 위의 군사위성' 2대, 美 7함대 배치돼 작전돌입, 조선일보, 2020.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