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뇌과학(腦科學, brain science)은 건강한 는 어떻게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지적 능력이 어떻게 기대 이상의 통찰력을 만들어 내는지 등의 물음에 답을 구하려는 학문이다. 뇌의 복합적인 기능과 구조에 대한 해석을 통해 인간이 가진 가능성의 한계에 대해 답을 구하는 분야이다.[1][2][3]

각주편집

  1. 이성규. 멍하게 있으면 뇌가 쌩쌩해진다. 전자신문. 2015년 1월 4일.
  2. 김태훈. 기억을 붙들지 못한 남자… 그가 선물한 뇌과학의 진보. 세계일보. 2015년 1월 9일.
  3. 이현경. 드디어 나왔네요, 인터스텔라의 과학. 동아사이언스. 기사입력 2015년 1월 2일. 최종편집 2015년 1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