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클론 항체

단클론항체(영어: monoclonal antibody) 또는 단일클론 항체는 단 하나의 항원 결정기에만 항체 반응을 하는 순수한 항체로, 항암제에 이 항체를 결합하여 사용하면 정상적인 세포는 손상하지 않고 치료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1]

역사편집

1970년대 스위스 바젤연구소에서 항체를 동물을 이용하지 않고 시험관내에서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되었다. 이것으로 게오르게스 잔 프란츠 쾰러와 세사르 밀스테인은 1984년노벨 생리학·의학상을 수상하였다.

항체 생성편집

항체는 보통 외부 물질 (주로 단백질로 된 항원)을 생물체 내에 주입 체액 면역반응을 유도하여 생성이 유도되며 혈액을 체취하여 얻는다. 이런 방법은 대개 다중클론 항체이다. 체액 면역반응에서 항원은 여러 가지 에피토프B세포에 노출되고 이 세포를 활성시켜 항체를 만들 수 있는 플라즈마 세포로 분화시킨다. 생물체 내에서는 여러 종류의 플라즈마 세포가 각기 다른 여러 종류의 항체를 분비한다. 여기서 한 종류의 플라즈마 세포에서 만들어진 한 종류의 항체만을 단클론 항체라고 한다.[2]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개발편집

영국 정부는 단클론항체를 활용하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개발에 나섰다. 이 항체치료제는 단클론항체를 대량으로 생산해 치료제로 사용한다. 미국의사협회에 의하면 코로나치료제 관련 치료 임상시험 중 약 10%가 단클론항체를 사용하였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단클론항체”.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20년 9월 28일에 확인함. 
  2. “단일클론항체”. 2021년 5월 27일에 확인함. 
  3. 동아사이언스 (2020년 9월 15일). “영국서 개발한다는 ‘단일클론항체’ 코로나 치료제란 무엇인가”. 2021년 5월 2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