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당경숭(唐景崧, 1841년 ~ 1903년)은 중국 청나라의 관료로, 마지막 대만순무이다. 자(字)는 유경(維卿)이며, 광서 관양현(灌陽縣) 출신이다. 타이완 민주국 총통을 지냈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당경숭
唐景崧
晚年唐景崧.jpg
생애 1841년 ~ 1903년 (62세)
출생지 청나라 광시 성 구이린
(現 중화인민공화국 광시 좡족 자치구 구이린)
사망지 청나라 광시 성 구이린
(現 중화인민공화국 광시 좡족 자치구 구이린)
별명 자(字): 유경(維卿)
복무 청나라 군사
복무 기간 1882년 ~ 1895년
최종 계급 청나라 타이완 성 장군
지휘 청나라 타이완 순무
주요 참전 청불 전쟁
기타 이력 타이완 민주국 총통

생애편집

1865년에 진사시에 급제하였다. 1882년, 프랑스베트남의 무력충돌이 발생했을 때, 베트남으로 가서 유영복의 흑기군을 동원하여 프랑스군을 격파하였다. 이듬해 4품에 임명되었고, 1884년 청불 전쟁에서는 경자군(景字軍)을 이끌고 군공을 세워 2품으로 진급했다. 1891년, 타이완 포정사에 임명되었고, 1894년소우렴의 후임으로 타이완 순무에 임명되었다. 1895년 4월 17일, 시모노세키 조약의 결과 타이완일본에 할양되는 것이 결정되자, 타이완 내에서 할양에 반대하는 움직임이 발생했는데, 이에 찬동한 당경숭은 5월 23일, 타이완 민주국 독립선언을 발표하고 5월 25일에 타이완 민주국의 성립시켜 총통에 취임했다. 하지만 이튿날 국회의장 임유원샤먼으로 도망하는 등 정부 내부에서 의견이 분열되어 동요가 일었다. 6월 3일, 지룽이 일본군에게 점령당하자, 6월 4일, 탕징쑹은 변장하고 도주하여, 독일 상선 아르투르(Arthur) 호를 타고 샤먼으로 갔다. 1903년에 광시 성 구이린에서 사망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전임
소우렴
대만순무
1894년 ~ 1895년
후임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