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당오전(當五錢)은 조선시대 사용되던 화폐의 하나이다.

구리로 만들어졌으며, 엽전 100푼이 당오전 5푼에 해당된다. 1883년(고종 20)에 묄렌도르프의 주도로 국가재정의 궁핍을 구하고자 주조하여, 1894년 군국기무처에서 새로 화폐를 제정할 때까지 사용하였다. 약하여 당오(當五)라고도 한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왕권의 재확립과 쇄국책〉"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