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영탑사 범종

당진 영탑사 범종(唐津 靈塔寺 梵鐘)은 충청남도 당진시 면천면 성하리 영탑사에 있는 조선시대의 범종이다. 1984년 5월 17일 충청남도의 문화재자료 제219호로 지정되었다.

영탑사범종
(靈塔寺梵鐘)
대한민국 충청남도문화재자료
종목문화재자료 제219호
(1984년 5월 17일 지정)
수량1개
시대조선시대
관리영탑사
위치
당진 영탑사 (대한민국)
당진 영탑사
주소충청남도 당진시 면천면 성하리 560
좌표북위 36° 48′ 37″ 동경 126° 38′ 59″ / 북위 36.810308° 동경 126.649671°  / 36.810308; 126.649671좌표: 북위 36° 48′ 37″ 동경 126° 38′ 59″ / 북위 36.810308° 동경 126.649671°  / 36.810308; 126.649671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조선시대 만들어진 높이 60㎝, 입 지름 46㎝의 종이다.

이 종에는 조선 영조 37년(1760) 가야사 법당에 있는 금종을 녹여 만들었다고 쓰여있다. 『명찰순례』에 의하면 서울 봉원사 염불당에 있는 종 역시 영탑사 종과 크기와 형태가 같은 것으로, 가야사 금종으로 만들어졌다. 염불당은 흥선대원군의 별저를 옮겨 지은것이라 한다.

가야사는 충청남도 예산 서원산 남쪽 기슭에 있는 사찰로서 이 절자리가 왕을 낳게 한다는 풍수지리설에 의해 현종 6년(1840)에 흥선대원군이 가야사를 불사르고 아버지 남연군(1788-1836)의 무덤을 썼다. 그 뒤 아들인 고종이 왕위에 오르자 보은의 뜻으로 그곳에 보덕사를 세웠다고 한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