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大邱慶北經濟自由區域廳, Daegu Gyeo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 DGFEZA]은 동북아 지식기반 제조업과 지식기반 서비스업의 허브를 구축하기 위하여 설립된 지방자치단체조합으로 3년 임기의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대구광역시장과 경상북도지사가 번갈아가며 임명하는 1급 상당(지방관리관 또는 지방전임계약직 1호)의 지방공무원으로 보한다.[1] 대구광역시 중구 달구벌대로 2095(덕산동 110) 삼성금융프라자 20층, 21층, 26층에 위치하고 있었으나 2012년 6월 20일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로 489(신천동 89-6번지) 대구무역회관 15층, 16층, 17층, 18층으로 청사를 이전하였다.[2]

목차

설립 근거편집

  • 경제자유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로

연혁편집

조직편집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편집

옴부즈만편집

비서실편집

투자유치자문관편집

  • 공보관

행정개발본부편집

기획총무부편집
  • 기획예산과
  • 총무과
개발1부편집
  • 개발행정과
  • 테크노폴리스개발과
  • 문화의료지구개발과
개발2부편집
  • 민원행정과
  • 융합하이테크지구개발과
  • 디지털학원지구개발과

투자유치본부편집

유치정책실편집
  • 유치정책팀
  • 전략지원T/F
유치1실편집
  • 테크노폴리스팀
  • 문화의료팀
유치2실편집
  • 융합산업팀
  • 디지털학원팀
  • 하이테크팀

소속기관편집

역대 청장편집

이 글을 보려면 오른쪽 '펼치기' 버튼 클릭
  • 1대 박인철 (2008년 7월 31일 ~ 2011년 7월 30일)
  • 2대 최병록 (2011년 7월 31일 ~ 2014년 7월 30일)
  • 3대 도건우 (2014년 10월 17일 ~ 2017년 7월 31일)
  • 4대 이인선 (2017년 10월 27일 ~ )

사건·사고 및 논란편집

대구광역시청과 경상북도청 간 갈등편집

시와 도가 3년 임기의 청장 및 투자유치본부장 임명권을 번갈아 행사하면서 사업 주도권을 둘러싼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3년간(2008년 8월~2011년 7월) 경상북도청은 "대구광역시청이 임명한 전임 청장 시절 경북도 성과가 미약했다"며 "전임 청장과 대구광역시청이 대구 위주 사업을 진행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해 왔다.

하지만 경상북도청이 신임 청장(2011년 8월~2014년 7월) 임명권을 행사하면서 상황은 180도 급변했다. 경상북도청은 신임 청장에게 "미진한 경북권역 사업의 성과를 내달라"고 강하게 주문하고 있다.

이에 대해 지역경제계 한 인사는 "나눠먹기식 조직 구조로 대구경북 시너지 효과를 전혀 내지 못하고 있다"며 "행정 구역이 아닌 기능 중심의 특별지자체 권한을 부여해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의 인사 및 재정 독립성을 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4]

각주편집

  1.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공개모집《대구광역시인사위원회 위원장》2008년 6월 17일
  2. 대구경북경제청, 대구무역회관으로 청사 이전《연합뉴스》2012년 6월 20일 김효중 기자
  3. 지역경제 신동력,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개청 Archived 2014년 2월 1일 - 웨이백 머신《시민사회신문》2008년 8월 18일 김태용 기자
  4.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경북경제 '분열'廳?' 《매일신문》2011년 9월 14일 이상준 기자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