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 권1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 권1(大方廣圓覺脩多羅了義經 卷1)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 있는 고려시대의 불경이다. 2007년 7월 13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1518호로 지정되었다.[1]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 권1
(大方廣圓覺脩多羅了義經 卷1)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1518호
(2007년 7월 13일 지정)
수량上下 2卷 1冊
시대고려시대
소유김민영
참고세로 23.7cm, 가로 15.8cm
위치
국립고궁박물관 (대한민국)
국립고궁박물관
주소서울특별시 종로구 효자로 12,
국립고궁박물관 (세종로,국립고궁박물관)
좌표북위 37° 34′ 37.14″ 동경 126° 58′ 32.2″ / 북위 37.5769833° 동경 126.975611°  / 37.5769833; 126.975611좌표: 북위 37° 34′ 37.14″ 동경 126° 58′ 32.2″ / 북위 37.5769833° 동경 126.975611°  / 37.5769833; 126.975611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大方廣圓覺修多羅 了義經)은 줄여서 ‘원각경(圓覺經)’이라고 도 하며, 우리나라 강원에서 4교과의 하나 로 채택된 경전으로 불교 수행의 길잡이 구실을 하는 경전이다.[1]

김민영 소장본은 권말에 이색(李穡)의 발문 및 간행에 참여한 명단과 아울러 '庚申四月開版'이란 간기가 있다. 이를 통해 이 경(經)이 고려 우왕 6(1380)에 經書比丘 , 云首 등이 필사에 참여하고 志峯, 覺海의 募緣에 의해서 通憲大夫 判司 宰寺事 鄭□□와 咸石柱, 奉常大夫… 少 尹 吳稱吉, 檢校中郞將 李元奇 등의 시주로 志道, 禪指, 志祥, 勝海이 刻手로 참여 하여 판각된 것임을 알 수 있다.[1]

송나라 효종의 주가 달린 원각경으로 이색의 발문이 실려 있는 고려 우왕 때인 1380년에 간행된 희귀한 판본으로 가치가 높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07-46호,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6546호, 97면, 2007-07-13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