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수학 원론

《대수학 원론》 또는 《대수학의 요소들》(Elements of Algebra)은 수학자 레온하르트 오일러가 저술하고 작성한 1770년에 독일어로 출판된 초등 수학 교과서이다. 《대수학 원론》은 오늘날 우리가 인식할 수있는 현대적인 형태로 대수학을 설정한 최초의 책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디. 이책은 19세기까지 일반적인 관행처럼 번호가 매겨진 단락으로 작성된 컨텐츠로 구성되어있으며 수학의 정의로 시작하여 산술 및 숫자 시스템의 기본 연산을 기반으로하며 점차 추상적인 주제로 이동한다.

한편 현대적인 형태로 대수학을 설정한 최초의 책중 다른 초기 책은 1740년에 출판된 니콜라스 손더슨(Nicholas Saunderson)의 《대수학의 요소들》(Elements of Algebra)을 참고해볼 수 있다.

라그랑주 추가본편집

오일러의 저술 '대수학 원론'(1765,Part I,II ,462페이지분량)에 라그랑주가 1771년 추가적인 저술을 부록(Additions)으로 후반부에 덧붙임으로써 이후 593페이지 분량인 오일러-라그랑주 추가본이 일반적으로 널리 출판 및 번역되었다.[1]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Elements of Algebra ,Leonhard Euler , Longman, Orme, John Hewlett’s 1822 translation)https://books.google.co.kr/books?id=X8yv0sj4_1YC&redir_es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