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초등학교

대한민국의 초등 교육기관

대한민국의 초등학교(初等學校) 교육은 3월 1일에 시작하여 이듬 해 2월 말일(1월에 끝나는 경우도)에 끝난다. 다만, 3월 1일이 삼일절공휴일이기 때문에 실제로는 그 후 첫 번째 평일에 입학식과 함께 교육 과정이 시작되며, 입학식을 치르고 나면 정식으로 초등학생이 된다. 6년 간의 초등교육 과정은 의무 교육으로 정해져 있다.[1]

계절에 따라 여름과 겨울에 각각 약 1개월~2개월의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이 있고, 학년 말에 보통 2주의 봄방학이 있으며, 한 학년은 2학기로 구분된다.

개요편집

총괄편집

2003년 기준으로 국립 17개 교, 공립 5,370개 교, 사립 76개 교로 총 5,463개의 초등학교가 있다. 학생 수는 남자 2,213,712명, 여자 1,961,914명 등 모두 4,175,626명으로 2000년보다 155,635명이 증가했다.

인구가 집중된 대도시의 과밀학급 문제는 상당히 개선되었지만, 대도시의 신도심과 신도시 지역 등에는 인구 과밀과 불균형 때문에 학년당 6개 학급을 초과하는 과대 규모 학교가 많아서 초등학생들이 운동과 놀이를 할 운동장이 상대적으로 협소한 문제는 여전하다. 반면, 대도시의 원도심이나 농어촌 지역에서는 저출산과 인구 이동에 따른 인구 감소 때문에 의무 교육 적령 아동 역시 감소 추세에 있고, 학년당 1개 학급도 유지되지 못하는 학교들의 통합과 폐교(廢校)가 계속되고 있다.

구분편집

공립편집

공립초등학교는 집 근처에 한 두개씩 있는 보통의 초등학교다.

대부분의 아이들이 진학하며, 취학 연령대가 되면 관할 주민센터에서 취학통지서를 보낸다.

공립 초등학교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설립하고 운영하는 학교로, 비용 전액을 모두 나랏돈으로 지원받는다.

교사들은 교대라든가 대학교 초등교육과를 졸업하고 임용고시를 통과한 교육공무원 국가 고시에서 합격한 분들이 재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