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위키백과 β

대한민국 국가원로자문회의

국가원로자문회의 또는 국정자문회의대한민국 대통령의 직속기관으로 설치되는 행정기관이다. 대한민국 헌법 제90조 제2항 국가원로자문회의 설치 조항에 따라 전직 대통령과 국무총리, 사회원로를 임원으로 하되, 회의의 의장은 전직 대통령 가운데 직전 대통령을 국가원로자문회의의 의장으로 선출하였다.

목차

개요편집

1980년 2월 18일 윤보선 전 대통령, 각계 원로·중진 23명으로 국정자문회의를 구성하였고, 1981년 4월 23일 전두환 대통령은 각계 원로 25명으로 재구성하였다.

의장은 보통 전직 대통령으로 구성되었다. 1989년 3월 의장을 위해 국회의장에 준하는 예우를 규정한 국가원로자문회의법이 폐지되었고, 1995년 12월 전직 대통령들을 원로위원으로 모신 전직 대통령 예우법 해당 규정은 폐기되었다. 이후 법으로는 국가원로자문회의 규정은 존재하나, 일시적으로 설치되지 않고 있다.

노무현 정부 출범 이후 다시 국정자문회의가 부활되었다.

2006년 11월 6일 오전 당시 여당인 열린우리당은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당의 외연을 확대하고 국민과 거리를 좁히기 위해 국정자문위원 138명 추가로 선임하는 등 국정자문위원회를 대폭 확대하였다.[1] 우상호 대변인은 "전·현직 장·차관, 총선 및 지방선거 낙선자 등 참여정부의 정책과 철학을 잘 이해하면서 당과 국민 사이에 가교역할을 할 분들을 대거 위원으로 선임했다"고 밝혔으며 이때 선임된 위원은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 박주현 전 청와대 국민참여수석, 강동석 전 건교장관, 김두관 전 행자장관, 오영교 전 행자장관 등 정부측 인사 39명과 염홍철 전 대전시장, 한범덕 전 충북 정무부지사 등 지방선거 광역·기초단체장 출마자 65명, 17대 총선 출마자 34명 등으로 구성됐다.[1]

국정자문위원회는 문희상 전 의장이 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민심을 당에 전달하고 당의 정책을 국민에게 설명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었다.[1]

역대 의장편집

각주편집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