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원주민

대한민국 원주민》은 《공룡 둘리에 대한 슬픈 오마주》와 《습지생태보고서》로 알려진 만화가 최규석의 작품이다. 펴낸 곳은 (주)창비이며 2008년 5월 30일에 초판이 나왔다.

작품 성격과 특징편집

제목에 관한 작가의 언급
(전략)그들의 일상이었던 것들은 이제 박물관에나 가야 볼 수 있게 되어버린 사람들. 나는 그들을 '대한민국 원주민'이라고 이름 붙였다('아메리카 원주민' 혹은 '호주 원주민'을 칭할 때의 어감으로 불러주시길!).

작가가 머리글에서 이렇게 밝히고 있듯이 이 책은 대한민국 현대사의 그늘진 이면을 채운 이름없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채워져 있는데, 《씨네21》 기자와 가진 인터뷰[1]에서 최규석은 그 이야기들이 바로 자신과 가족들이 겪은 삶을 그린 것들이라는 점을 인정하였다. 따라서 이 작품은 자전적 성격을 띤 작품으로 볼 수 있다.

옴니버스 형식

이 책은 특별히 두드러지는 사건이나 기승전결을 갖춘 전개 방식, 일관된 줄거리 등이 없이 짧은 일화들을 모은 옴니버스식 구성을 띠고 있다. 하지만 굳이 형식상의 규칙을 찾는다면 작가 가족들이 차례로 각 일화의 주인공으로 등장한다는 점을 들 수 있다.

각주편집

  1. 2008년 5월 16일 《씨네21》 편집위원 김혜리와 가진 인터뷰를 가리키며, 《대한민국 원주민》 맨 뒤에 인터뷰 내용이 따로 수록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