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한예수교장로회(고려)(大韓-敎長老會(高麗))는 고려파 전통을 따르는 대한민국의 장로교 교단이다. 1976년 제24회 대한예수교 고신총회에서 '신자간의 불신법정(세속 법정) 고소가 가능하다'는 결의에 항거하여 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으로부터 분리된 교단이다.[1]

1970년 12월 30일 고신대학 인가와 함께 부산에서 폐교된 옛 고려신학교를 1976년 3월 9일 서울에서 복교함과 동시에 반고소 고려측 총회가 탄생하게 되었고 옛 고려파의 신앙 전통을 계승하기 위하여 교단 명칭을 반고소 고려측에서 대한예수교장로회(고려)로 개칭하였다.

2013년 12월 경향교회 내의 원로목사 간음과 헌금유용 사건[2]으로 인해 발생된 갈등을 해소하고자 모인 회의에서 교단 재판부가 원로 석원태 목사와 석기현 목사를 징계했다. 이에 불복한 석기현 목사는 서울남노회의 3개 교회와 교단에서 불법으로 탈퇴했다. 그 후 경향교회의 개혁장로들이 경향교회 당회를 떠난 후 세운 예장고려 경향교회(하나인교회)와 석목사 측의 경향교회로 나뉘어 졌다. 그리고 석목사 측의 경향교회와 함께한 교회들을 중심으로 2014년 1월 20일에 비상총회를 열어 대한예수교장로회(개혁고려)총회를 새롭게 조직했다. 같은 해에 모인 제64회 대한예수교장로회(개혁고려) 총회에서 비상총회 이후에 사용했던 교단명칭(개혁고려)을 교단의 정체성과 역사성을 계승하기 위해 개혁고려에서 다시 고려로 사용하기로 결의하였다.[3] 기존 고려측은 2015년 9월 15일 총회에서 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과 통합을 결의 한 후, 다음날인 2015년 9월 16일에 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과 통합하였다.[4] 대한예수교장로회(고려)는 2017년 7월 현재, 국내에 5개 노회와 45개 지교회로 구성되어 있다. 교단에서 운영하는 제네바신학대학원대학교는 1976년 서울에서 복교한 고려신학교의 신학전통을 따른다. 비리 사학인으로 구속된[5] 이홍하가 2011년에 세운 서울제일대학원대학교를 인수하여 2017년 1월에 교육부 인가 승인을 받았고, 4월 13일에 교사를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파산서원길 64-68로 이전했다.[6]

그러나 2018년 9월 16일 고려총회의 경향교회(담임목사 : 석기현)가 공동의회를 통해 행정보류를 선언했다. 공동의회 때 석기현 담임목사는 성도들에게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고 총회운영위원회가 부당하고 불법적인 일을 벌였다고 발언한 뒤, 당회를 믿고 당회에 모든 권한을 주는 투표를 해달라고 했으며 확실하게 하기 위해 거수로 투표 진행을 했다.(총회운영위원회에서는 경향교회 석기현 담임목사의 동생 석기신 교수(제네바신학대학원대학교 조직신학)를 상비부 조정안을 통해서 기존의 상비부에서 제외시키고 이단대책위원회 등으로 옮기려고 하였다. 이유는 석기신 교수의 전횡이 교단 내에서 문제가 됐기 때문이다. 교단에서 절대적 우위에 있던 석기현 목사는 총회운영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발언한 목사를 찾아내고 노회에서 제명 시키려고 압력을 가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경향교회는 교단을 탈퇴했다. 공동의회 때는 이러한 내용을 성도들에게 알리지 않고 믿어달라고만 말했다.) 그리고 10월 23일 독노회인 제신노회[7]를 설립함에 따라, 경향교회의 재산인 제네바신학대학원대학교는 제신노회의 신학교로 편입되었다. 평소 교단의 어머니교회라고 하던 경향교회는 고려교단을 두 번이나 탈퇴한 것이다. 그리하여 고려총회에서는 같은 달 30일 서울시 신림동 갈보리교회와 고려파역사연구소로 교단신학교의 위치를 정하고 이전의 이름인 '고려신학교'의 명칭을 재사용함으로서 교단이 다시 분열되기에 이르렀다.[8]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