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대한항공 803편 추락 사고

대한항공 803편 추락사고1989년 7월 27일 대한민국 김포국제공항을 이륙, 타이방콕 돈므앙 국제공항사우디아라비아제다를 거쳐 리비아트리폴리에 도착할 예정이던 대한항공의 803편(맥도넬더글러스 DC-10 여객기)이 악천후와 시야 미확보, 안개 등의 무리한 착륙을 시도하다가 추락, 탑승객 72명이 사망한 사건이다.

대한항공 803편 추락 사고
개요
발생일시 1989년 7월 27일
발생유형 항공기 추락
발생원인 조종사 과실
기상 악화
발생장소 리비아 리비아 트리폴리 인근
비행 내용
기종 맥도넬더글러스 DC-10-30
소속 대한항공
IATA 항공편 번호 KE803
ICAO 항공편 번호 KAL803
호출부호 KOREAN AIR 803
등록번호 HL7328
출발지 대한민국 서울 김포국제공항
경유지 태국 돈므앙 국제공항
사우디아라비아 킹 압둘아지즈 국제공항
목적지 리비아 트리폴리 국제공항
탑승승객 182
승무원 18
피해 내용
사망자 72
부상자 139 (지상에 있던 주민 포함)
생존자 128

목차

원인편집

사고의 원인은 기장 김호준(54)이 부기장 최재홍(57), 항공기관사 현규환 (53) 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시계 240m의 짙은 안개 속에서 무리한 착륙시도를 하다 불시착하여 일어난 것이다.[1]

사건 개요편집

승객과 승무원 200명을 태운 대한항공 DC-10 여객기가 한국시간을 기준으로 이날 오후 2시 30분 경 추락하여 탑승객 72명이 사망하고 139명이 부상했다(리비아 현지주민도 포함).[2] 탑승객 대부분은 중동 현지에서 근로하는 근로자들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현대건설대우건설, 동아건설 (공영토건 포함) 등 총 150명이 탑승하였다.

탑승자 명단편집

대한항공 측이 밝힌 탑승객 명단은 이하 아래와 같다.

  • 승객 : 182명 (외국인 탑승객 : 리비아인 7명, 일본인 3명)
  • 승무원 : 18명

국적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