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덧널무덤은 관을 넣어 두는 널방을 나무로 만든 무덤이다.[1] 옛 용어는 목곽묘(木槨墓) 또는 목곽분(木槨墳)이다.

목차

한국의 덧널무덤편집

낙랑의 덧널무덤편집

낙랑 고분의 외형은 대개 신라시대(周漢時代)의 방대형(方臺形)을 따르고 있는데, 내부구조에 있어서는 목곽분과 전축분(塼築墳) 두 가지로 구분된다. 이 중 목곽분은 지표면 아래에 구조를 두고 곽실(槨室)을 광저(壙底), 벽 모두 각목재(角木材)를 써서 쌓아 두른 가옥형 분묘 곽실 밖의 다른 곳에 부장품을 수용했고 별곽(別槨)을 따로 둔 분묘도 있다. 목질은 부패하기 쉬우나 일부 분묘는 봉토(封土)를 통해 괴어 든 지하수가 목질 보관을 용이하게 하여 원형에 가까운 형태로 보관된 예도 있다.[2]

각주편집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