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데즈먼드 도스

미국의 군인; 명예 훈장 수훈자

데즈먼드 토머스 도스(영어: Desmond Thomas Doss, 1919년 2월 7일 ~ 2006년 3월 23일)는 제2차 세계대전에서 의무병으로 참전한 미 육군 병장이다.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의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집총도 거부하고서 전장에 뛰어들었는데, 오키나와 전투 중에서도 가장 치열했던 핵소 고지 전투에서 목숨을 걸고 전장에 남아 100명의 부상자 중 75명을 치료하였다. 이 업적을 기려 총을 들지 않은 군인 최초로 미군 최고의 영예로 불리는 명예 훈장을 수여받았다. 데즈먼드 도스의 이야기는 2016년 할리우드에서 멜 깁슨 감독의 연출과 앤드루 가필드의 연기를 통해 영화 《핵소 고지》로 만들어졌다. 도스 본인은 '땅 속에 묻힌 이들이 진정한 전쟁 영웅'이라며 수많은 영화화 제의를 거절해왔으나, 이 이야기를 후세에 전해야 한다는 끈질긴 설득 끝에 70년이 흘러 영화화된 것이다.[1]

Picto infobox military.png
데즈먼드 도스
Desmond Doss
1945년의 도스 병장
1945년의 도스 병장
생애 1919년 2월 7일 - 2006년 3월 23일
출생지 버지니아주 린치버그
사망지 앨라배마주 피드몬트
배우자 도러시 슛 도스(1942-91)
프랜시스 듀먼 도스(1993-06)
복무 미국 미국 육군
복무 기간 1942년 ~ 1946년
최종 계급 병장
근무 제77보병사단 제307보병연대
주요 참전 제2차 세계 대전
서훈 내역 명예 훈장
브론즈 스타
퍼플 하트 훈장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